본문 바로가기

靑 "추경안, 더 늦기 전에 통과해서 다행…여야 합의 불발 아쉬워"

중앙일보 2017.07.22 12:02
국회가 22일 본회의를 열고 추가경정예산안 개정안 표결에 나서 통과시킨 가운데 청와대가 "더 늦기 전에 통과돼 다행"이라며 환영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21일 춘추관에서 국가재정 전략회의 이틀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21일 춘추관에서 국가재정 전략회의 이틀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좋은 일자리를 늘려 국민의 고단한 삶을 해결하고자 했던 추경안이 더 늦기 전에 통과된 것은 다행스럽게 평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다만, 안전·복지·교육 등 국민 모두를 위한 민생서비스 향상을 위해 꼭 필요했던 현장 중심의 인력 충원 예산이 여야합의로 통과되지 못한 것은 아쉽다"고 덧붙였다.
 
이날 박 대변인은 "추경안을 제출하면서 국민께 약속드린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고, 고용을 개선하며, 소득격차가 더 커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추경의 효과가 골고루 미칠 수 있도록 꼼꼼히 챙겨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