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랭·본·대]신입생 1명 모집에 178만원씩 수입올리는 대학은?

중앙일보 2017.07.22 05:00

배너를 클릭하면 '랭킹으로 본 대학'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대입을 치르는 수험생에겐 보통 9번의 지원 기회가 있습니다. 수시모집에서 최대 6번, 정시모집에서 3번 지원할 수 있죠. 물론 공짜는 아닙니다. 한번 지원할 때마다 전형료를 내야합니다. 보통 수시모집 1회에 10만원, 정시모집 1회에 4만원의 전형료가 듭니다. 9장의 지원 카드를 모두 쓰려면 72만원 정도가 필요한 셈입니다.
 

대입 전형료, 204개 대학 1515억 수입 올려
총 수입 1위 경희대 65억원, 2위 중앙대 58억원

입학정원 1명당 수입은 서강대 178만원 '1위'
정원보다 28배 많은 지원자 몰려 경쟁 치열

전형료 책정·지출 대학마다 제각각
교육부 "전형료 산정 기준 마련하겠다"

수험생들은 비용 자체도 만만치 않지만 대학마다 전형료가 제각각이란 점도 불만입니다. 비슷해보이는 전형인데도 금액 차이가 큰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 연세대의 특기자전형은 14만5000원인데 성균관대에서 이와 유사한 글로벌인재전형은 6만원입니다. 하지만 왜 이런 가격이 책정됐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 전형료가 대학 자율에 맡겨져 있기 때문입니다.
2016학년도 성균관대 수시모집 논술시험에 응시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고 있다. 전형료는 전형별로, 대학별로 다르다. 보통 면접이 있는 수시모집 학생부전형은 10만원 안팎, 수시모집 논술전형은 6만원 안팎, 정시모집은 4만원 정도다. [중앙포토]

2016학년도 성균관대 수시모집 논술시험에 응시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고 있다. 전형료는 전형별로, 대학별로 다르다. 보통 면접이 있는 수시모집 학생부전형은 10만원 안팎, 수시모집 논술전형은 6만원 안팎, 정시모집은 4만원 정도다.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대학 입학 전형료 부담이 크다. 기준도 없이 해마다 오르고 금액도 제각각이다"고 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 나온 이야기입니다. 교육부는 당장 올해부터 전형료를 낮추겠다는 방침을 세웠습니다.
 
과연 대학들은 전형료로 어느 정도의 수입을 올리고 있을까요. 또 어느 대학의 수입이 가장 많을까요. 교육부의 2017학년도 전형료 통계 자료를 분석해봤습니다.
 
전형료 수입 올리려면? 규모가 크거나 경쟁률이 높거나
 
국내 204개 4년제 대학(캠퍼스 포함)이 2017학년도 입시에서 받은 전형료는 1592억4569만원입니다. 이 중에서 대학의 실수가 있었거나 학생이 질병이나 사고, 천재지변으로 시험에 응시하지 못하는 등의 이유로 반환해준 전형료가 77억3373만원입니다. 반환액을 뺀 수입은 약 1515억원 정도네요.
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전형료 수입은 입학정원이 많고 지원자도 많은 대형 대학일수록 큽니다. 또 국립대보다는 전형료가 비싼 사립대의 수입이 높은 편이죠. 경희대는 지난 입시에서 전형료로 65억원 가까운 수입을 올려 204개 대학 중 수입 1위였습니다. 이 대학은 입학정원이 4760명으로 국내 사립대 중 가장 많고, 지원자 수도 9만4218명에 달합니다. 수입 2위 중앙대(약 58억원)는 입학정원이 4438명으로 사립대 중 5번째로 많은데, 서울 시내 사립대로는 경희대에 이어 2위 규모입니다. 지난 입시에서 중앙대 지원자 수는 10만1582명으로 국내 대학 중 가장 많았습니다.
경희대 서울캠퍼스 본관 전경. 경희대는 국내 사립대 중 입학정원이 가장 많은 대학답게 입학 전형료 수입도 연 65억원으로 가장 많다. [중앙포토]

경희대 서울캠퍼스 본관 전경. 경희대는 국내 사립대 중 입학정원이 가장 많은 대학답게 입학 전형료 수입도 연 65억원으로 가장 많다. [중앙포토]

 
이처럼 전체 수입은 대학 규모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그렇다면 신입생 1명을 뽑을때 발생하는 수입이 제일 큰 대학은 어디일까요. 입학정원 대비 전형료 수입을 비교해보면 1위는 서강대입니다. 서강대는 입학정원 1명당 178만원 가까운 수입을 얻었습니다. 2위인 성균관대(149만원), 3위인 고려대(141만원)를 큰 차이로 앞섰습니다.
 
서강대 전경. 서강대는 2017학년도 입학정원이 1574명으로 연세대나 고려대, 경희대 등 서울 소재 대형 대학에 비해 적지만 지원자는 4만명이 넘게 몰린다. 때문에 신입생 1명당 178만원에 달하는 전형료 수입을 올릴 수 있다. [중앙포토]

서강대 전경. 서강대는 2017학년도 입학정원이 1574명으로 연세대나 고려대, 경희대 등 서울 소재 대형 대학에 비해 적지만 지원자는 4만명이 넘게 몰린다. 때문에 신입생 1명당 178만원에 달하는 전형료 수입을 올릴 수 있다. [중앙포토]

이는 서강대의 높은 경쟁률 때문입니다. 서강대는 입학정원이 1574명으로 연세대, 고려대, 경희대 등 대형 대학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지만 지원자 숫자는 정원의 27.7배인 4만3559명이나 됐습니다. 전체 대학 중 입학정원 대비 지원자가 가장 많은 대학이었습니다. 특히 서강대의 수시모집 논술전형의 경쟁률은 치열하기로 유명하죠. 2016학년도에 이어 2017학년도 입시에서도 76대 1의 경쟁률로 4년제대 수시모집 전형 중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신입생 1명당 전형료 수입이 큰 대학들은 입시 경쟁률이 치열하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특히 논술전형이 차지하는 비중이 큰 대학일수록 지원자들이 많습니다. 학생부 중심 전형은 고교 내신 성적을 잘 관리해온 학생들만 지원하지만, 논술전형은 그러한 제약이 덜하거든요. 특히 서강대처럼 수능일 이후에 논술 시험을 보는 대학들이 더욱 인기가 높습니다. 자신의 수능 성적에 따라 논술 응시를 포기하는 등 지원 전략을 바꿀 수 있기 때문이죠.
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전형료, 받을 때도, 쓸 때도 '대학 맘대로'
 
대학들은 이렇게 얻은 전형료 수입을 어떻게 쓸까요. 204개 대학들은 전형료 수입 중 1560억원을 사용했습니다. 이 중 가장 많은 526억원(33.7%)을 면접위원이나 입시 관리 담당 직원 등의 수당(인건비)으로 썼습니다. 이어 274억원(17.5%)은 홍보비로 썼네요. 이 밖에 인쇄비, 시설 사용료, 식비, 주차비 등도 전형료 수입으로 사용했습니다.
 
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그런데 대학마다 항목별 지출액 비율은 제각각입니다. 물론 대학마다 사정이 다르고 전형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격차가 너무 크다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예를 들어 충남의 한 사립대는 전형료를 수당으로는 한 푼도 쓰지 않았고 80%를 홍보비로 썼습니다. 반면 인천의 한 사립대는 전형료 전액을 수당으로 지출했습니다. 경북의 한 대학은 96%를 인쇄비로만 썼습니다. 전형료 수입의 61%가 식비로 사용된 경북의 사립대도 있네요.
 
이는 전형료 수입으로 사용 가능한 항목에 대한 기준이 없기 때문입니다. 교육부령인 ‘대학 입학전형 관련 수입ㆍ지출의 항목 및 산정방법에 관한 규칙’에는 전형료 수입으로 쓸 수 있는 ‘수당’, ‘홍보비’, ‘인쇄비’ 등 12개 항목을 규정하고 있지만 금액에 대한 가이드라인은 없습니다. 전형료는 책정할 때도, 쓸 때도 별다른 규정이 없습니다.
성균관대 수시모집 논술 시험을 마치고 학교를 나서는 수험생들. 대학마다 제각각인 전형료에 대한 수험생의 불만을 해소하려면 전형료 책정 근거가 투명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중앙포토]

성균관대 수시모집 논술 시험을 마치고 학교를 나서는 수험생들. 대학마다 제각각인 전형료에 대한 수험생의 불만을 해소하려면 전형료 책정 근거가 투명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중앙포토]

 
때문에 수험생의 전형료 부담을 줄이려면 보다 명확한 기준부터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이진석 교육부 대학정책실장 직무대리는 “올해는 대학 스스로 전형료를 인하하도록 하고 내년부터는 전형료 표준 산정안을 만들어 제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대학에서는 부당한 이익을 챙기는 것처럼 비춰지는게 억울하다는 반응도 나옵니다. 한 서울소재 사립대 관계자는 “전형료로 대학이 큰 돈을 버는 것처럼 보이는건 착시다. 전형료 수입은 전형 과정에서 다 쓰고 남는건 거의 없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그런 착시가 사라지기 위해서라도 전형료가 어떻게 책정되고 어떻게 쓰이는지, 조금 더 투명해질 필요는 있지 않을까요.
관련기사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