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북한여행 전면금지' 결정…웜비어 사망 여파

중앙일보 2017.07.22 01:02
 
북한 여행중 억류됐다가 사망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지난달 본국으로 송환될 당시의 모습 [AP=연합뉴스]

북한 여행중 억류됐다가 사망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지난달 본국으로 송환될 당시의 모습 [AP=연합뉴스]

 
미국이 21일(현지시간) 자국민의 북한여행을 전면 금지했다.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이날 모든 미국 시민의 북한여행을 금지하는 방안을 승인했다고 헤더 노어트 대변인이 전했다.
 
 
 북한여행 금지 조치는 내주 관보에 게재되며 관보 게재 시점으로부터 한 달 후 발효될 예정이다.
 
 
 이 같은 결정에는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 씨가 북한 여행 중 억류됐다가 의식불명 상태로 돌아와 사망한 사건이 결정적 영향을 끼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해 오토 웜비어의 방북을 알선했던 중국의 여행사 영 파이오니어 투어스는 오늘 트위터를 통해 미국 당국이 오는 27일 북한여행 금지 명령을 발표할 거란 사실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