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 상반기 일본 찾은 외국인 중 4분의 1이 한국인으로 최다

중앙일보 2017.07.20 14:39
올해 상반기 일본을 찾은 외국인 중 한국인이 339만5000명으로 최다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2.5% 증가했다. 

방일 한국인 339만 5000명…1년 전 비해 42.5% 증가
지난해 구마모토 강진 직후 감소 추세 보이다 다시 증가
한중 사드 갈등 이후 중국 대신 일본 많이 찾아
방일 외국인 2위는 중국인, 3위는 대만인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20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 상반기 방일 외국인은 1375만 7300명으로 1년 전에 비해 17.4% 늘었다.
오사카 주택박물관을 찾은 관광객들이 기모노 체험을 하고 있다. 지난해 이곳을 찾은 방문객 52만 명 중 절반가량(27만 명)이 외국인이었다. [중앙포토]

오사카 주택박물관을 찾은 관광객들이 기모노 체험을 하고 있다. 지난해 이곳을 찾은 방문객 52만 명 중 절반가량(27만 명)이 외국인이었다. [중앙포토]

 
이 가운데 한국인이 4분의 1 가량을 차지했고 중국인이 328만 1700명으로 2위, 대만인이 228만 8000명으로 3위, 홍콩인이 108만 3400명으로 4위였다.
 
지난해에 비해 중국인은 6.7%, 대만인은 6.1%, 홍콩인은 24.8%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인 관광객은 지난해 4월 구마모토(熊本)에서 강진이 발생한 직후 감소 추세를 보이다 최근 다시 증가하고 있다.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한반도 배치를 둘러싸고 한·중 갈등이 고조된 이후 중국 대신 일본을 찾는 한국인 관광객도 늘고 있다.
 
올해 상반기 외국인이 일본에서 소비한 금액은 2조 456억 엔(약 20조 550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8.6% 증가했다.
 
일본 정부는 도쿄 여름 올림픽이 열리는 2020년 방일 외국인 수 4000만명, 외국인 소비액 8조 엔(약 83조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도쿄=이정헌 특파원 jhleehop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