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언주 발언, '밥하는 X'이라 한 것도 아닌데 무슨 문제"

중앙일보 2017.07.19 22:36
[연합뉴스]

[연합뉴스]

국민의당 서울시당 주최로 열린 토론회에서 이언주(사진) 원내수석부대표의 이른바 '밥하는 아줌마' 발언 논란과 관련, 한 인사의 발언이 눈길을 끌었다.
 
19일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는 '국민의당 나아갈 길' 토론회가 열렸다. 이번 토론회에는 천정배 전 공동상임대표, 문병호 전 최고위원 등이 참석, 제보 조작 사태로 존폐의 기로에 몰린 국민의당의 방향성 등이 논의됐다. 특히 이날 자리한 이 수석부대표의 발언 파문을 놓고도 열띤 토론이 이뤄졌다.
 
노컷뉴스가 이날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한 외부 인사는 "급식소 분들을 상당히 가슴 아프게 한 말실수"라며 "사과 아닌 사과를 하고, 당은 거기에 대한 아무 설명도 없이 넘어갔다"고 질타했다. 이에 박명현 재외국민위원장은 "밥하는 아줌마가 무슨 막말이냐"고 반박에 나섰다.
 
박 위원장은 "밥하는 아줌마한테 밥하는 X이라고 했다면 모르겠다. 밥하는 아줌마처럼 정다운 말이 어딨느냐"며 "추미애 막말 덮으려고 이 부대표 죽이기에 나섰다고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