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렉스 드 라 이글레시아 감독, “나의 에너지는 아직도 펄펄 끓는다”

중앙일보 2017.07.19 17:47
[매거진M] 제21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7월 13~23일)가 열렸다. 영화제를 찾은 수많은 게스트 가운데 magazine M이 다섯 감독을 만났다. 특별전의 주인공으로 영화제를 찾은 스페인 거장 알렉스 드 라 이글레시아 감독과 낯설지만 반드시 주목해야 할 네 감독들. 그들과의 대화를 풀어놓는다.
 
알렉스 드 라 이글레시아 감독
기괴하지만 에너지가 넘치는 영화를 만들어온 ‘스페인 장르영화의 거장’ 알렉스 드 라 이글레시아(51) 감독. 그가 BIFAN 특별전 ‘판타스틱 영화의 거장’에 초청돼 부천을 찾았다. 이번 특별전에선 첫 번째 단편영화 ‘칵테일 살인마’(1991)부터 최신작 ‘더 바’(2016)까지 10편의 영화가 상영됐다. 장르영화에 대한 확고한 자신감과 애정을 드러낸 이글레시아 감독의 이야기를 전한다.  
 
―특별전을 위해 부천을 찾았다.  
“마치 새로운 세계를 발견하고 있는 것 같다. 한국 팬들과 함께 직접 영화 이야기를 할 수 있다는 점이 꿈만 같다. 무엇보다 내 영화를 계속 기다려주는 팬들에게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하고 싶다.”
 
―새로운 나라, 낯선 장소에 방문했을 때 가장 먼저 무엇을 하나.  
“밥 먹는 걸 제일 먼저 한다. 한국 음식을 워낙 좋아해서 맛있게 먹었다(웃음). 사실 도시를 구경하고 싶지만, 일정상 많은 걸 할 수가 없어서 아쉽다. 아직 서울을 가보지 못했는데, 꼭 가보고 싶다.”
 
―영화를 볼 때마다 오프닝 크레디트가 기억에 많이 남는다. 솔 바스가 디자인한 ‘현기증’(1958,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의 타이틀 변형(‘커먼 웰스’(2000)), 여성의 몸과 얼굴(‘마녀 사냥꾼’(2013)), 미생물과 기하학적 무늬(‘더 바’) 등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키는 이미지들이 가득하다. 작업에 공을 많이 들일 것 같은데.  
“정확히 짚었다. 정말 많은 시간과 노력을 기울인다. 내 영화에서 오프닝 크레디트는 단순히 배우와 스태프 이름이 나오는 화면이 아니다. 관객에게 영화의 힌트를 주는 또 하나의 예고편이다.”
 
영화 '더 바'

영화 '더 바'

―‘800 블렛’(2002)의 서부, ‘광대를 위한 슬픈 발라드’(2010)의 동굴, ‘더 바’의 바(Bar) 등 캐릭터들이 갇혀 있는 공간이 자주 등장한다. 공간이 갖는 특별한 의미가 있나.  
“의도가 있거나 의식적으로 어떤 공간을 만들진 않는다. 그래서 의미라기보다 그저 스토리텔링을 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등장하는 것 같다. 공간은 캐릭터에게 한계점을 주고, 그의 세계관을 명확하게 나타낼 수 있는 요소다. 이야기와 캐릭터를 조금 더 쉽게 이해시키기 위해 공간을 만드는 거라고 생각하면 된다.”
 
―인간의 추악한 욕망이나 부조리한 일들을 통렬하게 보여주는 블랙 코미디 장르영화에서 가장 눈에 띄는 건 비범하면서 독특한 캐릭터들이다. 영화에 딱 맞는 캐릭터를 구성하는 방법이 있다면.  
“많은 사람들이 캐릭터를 먼저 설정하고, 그에 맞는 이야기를 만든다고 생각하는데 그 반대다. 이야기를 다 완성하고 나서 그에 맞는 캐릭터를 만든다. 나에게 중요한 건 이야기와 시퀀스다. 캐릭터들은 감정을 나타내는 도구이자, 이야기에 따라 운명적으로 움직이는 존재다. 물론 내 영화에 그들은 꽤 자유롭게 보일 거다. 하지만 운명적으로 정해진 길을 향해 가고 있는 것뿐이다. 생각해 보면 내 영화의 캐릭터들은 우리의 인생과 비슷하다. 우리 역시 자유롭고, 뭐든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하지만 어떠한 한계 이상을 넘어서진 못하잖나.”
 
―하나의 장르에 집중하기보다 호러, 코미디, 멜로, 스릴러 등 여러 장르를 섞어 원초적인 재미를 준다.  
“내 영화를 보통 음식에 비유하는데, 많은 장르를 한 접시에 담으려 하다 보니, 맛이 조금 뒤엉킬 수도 있다. 하지만 나는 치킨과 소고기, 야채와 소스 등 여러 음식을 섞어서 죽을 만드는 게 아니라 조금씩 깔끔하게 담아낸다. 관객들에게 짠맛과 단맛, 필요할 때마다 맛이 바뀌는 걸 선사하고 싶다. 어떤 건 따뜻하게, 또 차갑게 나오는 음식을 골고루 섭취했으면 좋겠고, 먹는 분들이 유니크한 맛을 느껴주길 바란다.”
 
―아홉 작품이나 함께한 호르헤 게리카에체베리아 작가와 어떤 방식으로 작업을 하고 있나.
“사실 호르헤와 함께 하는 작업은 내 자신과 소통하는, 혼잣말 하는 것처럼 느껴진다. 8살 때부터 알던 사이고, 계속해서 함께 작업을 하다 보니 정말 잘 맞는다. 호르헤는 나보다 논리적이고, 나는 그보다 조금 더 미친 편이다. 그는 영화의 장점을 생각하고, 나는 임팩트를 더 생각한다. 그리고 나는 영화를 죽이지 않기 위해 그가 필요하고, 그는 영화를 살리기 위해 내가 필요하다. 우리 둘의 밸런스가 잘 맞지 않나.”
 
영화 '광대를 위한 슬픈 발라드'

영화 '광대를 위한 슬픈 발라드'

―영화에 눈에 띄는 배우가 있다. ‘액션 무탕트’(1993)을 제외하고, 거의 모든 영화에 조연, 단역으로 출연하는 테렐레 파베즈다. 그는 어떤 배우인가?  
“테렐레 파베즈는 훌륭하고 환상적인 배우다. 그는 모든 캐릭터에 삶을 불어넣는다. 감독이 배우에게 원하는 건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보이게 연기하는 거다. 테렐레 파베즈는 단역으로 나올 때에도 그 인물의 감정을 조각조각 이어붙이고 사랑, 연민, 증오를 섞어서 삶을 부여한다. 무엇보다 연기할 때 마블 캐릭터같이 파워풀하다. 그래서 가끔 토르와 헐크를 섞은 것 같은 느낌을 받곤 한다(웃음).”
 
―초창기 작품부터 최근작까지 감독 특유의 펄펄 끓는 에너지가 조금도 사그라지지 않은 것 같다.  
"나에게 느껴지는 에너지란 아마도 삶에 대한 열정, 삶을 계속 살아가게 하는 힘, 그리고 영화를 만들고 싶은 욕망일 거다. 나는 영화를 생각할 때마다 마치 마법의 묘약을 마신 것처럼 에너지가 넘친다. 내 삶이 영화고, 그 영화가 나에게 살아갈 수 있는 에너지를 준다고 할까. 그래서 24시간이 에너지로 가득하다.”
 
―24시간 영화만 생각하나.  
"영화에 대해 지속적으로 생각한다. ‘이제 그만 생각해야지’ 할 여지도 없을 정도다. 영화를 만드는 건 내게 삶과 싸우는 것, 동시에 삶을 살아가는 것이다. 영화를 통해 나의 다른 문제들이 사라지는 것 같은 느낌을 자주 받는다. 예전엔 내 삶에서 도망치려고 영화를 만들었는데, 오랫동안 작업을 하다 보니 이젠 영화 때문에 행복해지는 것 같다. 어제도 계속 대본에 대해 생각하느라 잠을 한숨도 못 잤다.”
 
―차기작 계획은 어떻게 되나.  
"사실 잘 모르겠다. 예전엔 하나를 구상하고 완성한 다음, 또 다른 걸 구상했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네 다섯 작품을 한꺼번에 구상하고 그 중에 하나를 완성하는 것 같다. 여러 개를 구상해야 하나가 완성된다고 할까. 아직 확정된 것이 없어서 지금 구상하고 있는 이야기를 몇 개 해주겠다. 먼저 사람 좋은 살인마 이야기다. 또 하나는 오랜 친구의 장례식에 참석한 남자를 그곳에 있던 모든 사람들이 죽이려고 하는 이야기. 그리고 TV 공포 시리즈도 구상 중이다.”
 
―들려준 이야기 중에 하나가 영화로 나오면 반가울 것 같다.
“세 가지 중에 완성된 작품이 나오길 나도 바란다. 기대해 달라.”
 
 
 
아시아 최초! BIFAN에서만 공개한 이글레시아 감독 영화 3
 
‘칵테일 살인마’(1991)
장편데뷔작 ‘액션 무탕트’를 발표하기 전에 만든 12분짜리 단편 영화. 내용은 이렇다. 한 남자가 바에 들어와 미린다를 주문한다. 바텐더가 음료값을 지불하라고 하자 그는 바텐더를 총으로 쏘고, 겁에 질린 다른 손님이 졸지에 바텐더 자리에 앉아 미린다를 서빙하기 시작한다. 영화는 옥죄는 긴장감으로 가득하다. 감독 특유의 기발한 블랙 유머가 적절하게 혼재된 연출도 인상적. 이번 특별전에선 이글레시아 감독이 보유한 35㎜ 필름으로 상영했다.
 
잠 못 들게 하는 영화1-‘아기의 방’(2006)  
여섯 편의 TV 시리즈 중에서 이글레시아 감독이 연출한 정통 호러. 오래된 집에 이사 온 부부는 어느 날부터 아기방에서 불길함을 느낀다. 부부는 아기방에 모니터를 설치하고, 그것을 통해 아기 곁에 있는 낯선 존재를 확인한다. 단순한 악령 깃든 집이 아니다. 이글레시아 감독은 자신의 호러 상상력을 가득 채워 섬뜩한 이야기를 완성했다. 영화는 이상한 소리와 심리적 불안감을 주는 이미지만으로 극강의 공포심을 자극한다. 찝찝한 결말이라 더욱 소름 돋게 만드는 영화다.
 
‘야수의 후예’(2016, 디에고 로페스, 다비드 피사로 감독)  
1995년 제작된 이글레시아 감독의 두 번째 장편영화‘야수의 날’ 20주년을 기념해 만들어진 다큐멘터리. ‘야수의 날’의 팬이라면 놓쳐선 안 될 이야깃거리로 가득하다. 이글레시아 감독과 스태프, 배우들이 출연해 열약했던 촬영 당시를 회고하고, 영화를 연출한 디에고 로페스, 다비드 피사로 감독은 ‘야수의 날’이 스페인 장르영화에 끼친 영향력에 대해 평가한다. 이 영화는 이글레시아 감독의 요청으로 특별전에서 한국 관객을 만나게 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사진=라희찬(STUDIO 706)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