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15분간 '자신감' 피력한 문 대통령…"협력할 건 협력해달라"

중앙일보 2017.07.19 17:30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최저임금 문제와 관련,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결과가 한국 사회에 잘 정착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1년 성과를 살펴보고 인상 여부를 살피겠다"고 말했다고 국민의당 박주선 비대위원장과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여야 4당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하며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불리한 영향이 없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대선에서 ‘최저임금 1만원’을 공약했었다. 이날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불참했다. 당초 70분으로 예정됐던 오찬은 115분간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신고리 5ㆍ6호기 공사 중단에 대해선 “원전정책 밀어붙이기가 아니라 오히려 정반대”라며 “신고리 5·6호기와 관련한 제 공약은 전면 중단이었지만, 공약했다 해서 밀어붙이는 것은 무리라고 생각하여 공론조사라는 민주적 절차를 따르겠다고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북정책에 대해선 “(군사회담 제안 등) 대북의제는 사전에 미국에도 통보하고 일본도 양해를 했다”며 “(야당이) 큰 부분에 대해 공감해 주면 걱정하시지 않도록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미국으로부터 재협정 요구를 받고 있는 FTA(자유무역협정) 문제에 대해서도 “FTA는 재협상이 아니고 개정 또는 수정으로 이해해달라. 한ㆍ미 단독ㆍ확대 정상회담에서 여러차례 충분히 얘기했다”고 답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