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00대 국정과제, 리셋 코리아와 닮은 꼴 ··· 70%가 비슷

중앙일보 2017.07.19 14:17
리셋 코리아는 대통령의 권력을 줄이는 '작은 청와대'를 어젠다로 내세웠다. 

리셋 코리아는 대통령의 권력을 줄이는 '작은 청와대'를 어젠다로 내세웠다. 

 
문재인 정부가 19일 '국정과제 보고대회'에서 발표한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 5개년 계획'의 100대 과제 중 70개가 '리셋 코리아' 어젠다와 일치하거나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일보·JTBC의 국가 개혁 프로젝트 리셋 코리아는 올 1월 13일 발족한 뒤 정치·외교안보·경제·고용노동·보건복지·교육·문화 등 15개 분과에서 한국 사회의 개혁을 위한 어젠다를 선정해 지금까지 중앙일보 지면을 통해 53회 보도했다.

국정 과제의 70% 리셋 코리아와 유사
"리셋 코리아 어젠다와 국정과제 싱크로 높아"
국정위원들, 높은 유사성에 놀라

 
리셋 코리아 통일분과 위원들이 남북 관계 개선 방향을 논의하고 있다.

리셋 코리아 통일분과 위원들이 남북 관계 개선 방향을 논의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정권 인수위원회라 할 수 있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국정위)는 이날 5대 국정 목표와 20대 국정 전략, 100대 국정 과제, 487개 실천 과제를 밝혔다. 이 중 '365일 국민과 소통하는 광화문 대통령', '국민 인권을 우선하는 민주주의 회복과 강화', '국민 주권적 개헌 및 국민 참여 정치 개혁', '열린 혁신 정부, 서비스하는 행정', '국민의, 국민을 위한 권력기관 개편', '과세 형평 제고 및 납세자 친화적 세무 행정 구축' 등은 리셋 코리아가 새로운 국가 건설을 위해 필요하다고 강조했던 사안이다.
 
리셋 코리아 4차산업혁명분과는 정보 공개로 빅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주문했다.

리셋 코리아 4차산업혁명분과는 정보 공개로 빅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주문했다.

 
 리셋 코리아는 지난 2월 9일 '작은 청와대 만들자'라는 어젠다로 '대통령이 정부 청사로 출근해 업무 협의와 소통 정치를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대통령의 일정을 공개하고 고위 공직자 선발에서 투명성을 높여야 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는 이에 대해 "광화문대통령시대위원회(가칭)'를 구성하여 대통령 집무실 이전 계획 수립"하고 "대통령의 24시 등 정부 주요 인사 일정 공개 추진"과 "2017년 하반기부터 정보공개포털(open.go.kr)을 통해 실시간 통합 공개"를 약속했다. 또 인사시스템 투명화를 위해 "2017년부터 인사 추천의 투명성 제고, 고위 공직자 검증 기준 구체화, 핵심 인재에 대한 심층적·입체적 인물 정보 관리 강화"를 내세웠다.
 
리셋 코리아 정치분과는 대통령이 국민과 참모들과 소통할 것을 주문했다. 

리셋 코리아 정치분과는 대통령이 국민과 참모들과 소통할 것을 주문했다. 

 
 문재인 정부는 또 국민 주권적 개헌 및 국민 참여 정치 개혁을 약속했다. 이를 위해 시민들이 국회 개헌특위의 논의에 참여하도록 하고 이를 지원하겠다고 내걸었다. 국민의 정치 참여 확대를 위해 정당 가입 연령 제한을 폐지하고, 공무원·교사의 정치 참여를 보장해 풀뿌리 민주주의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리셋 코리아는 지난 2월 '작은 청와대'를 위해 '대통령의 공천권 개입 여지를 원천 봉쇄하고, 정당 가입과 설립 요건을 쉽게 하며, 시민 정치 참여의 길을 확 넓혀야 한다고 주문했다.
리셋 코리아 고용노동분과는 유연근무제로 근로자의 삶의 질 개선을 주문했다.

리셋 코리아 고용노동분과는 유연근무제로 근로자의 삶의 질 개선을 주문했다.

 
 
 국정위가 밝힌 '국민의 눈 높이에 맞는 좋을 일자리 창출', '사회서비스 공공 인프라 구축과 일자리 창출', '실직과 은퇴에 대비하는 일자리 안전망 강화', '공정한 시장 질서 확립', '민생과 혁신을 위한 규제 재설계', '미래 세대 투자를 통한 저출산 극복' 등 대다수의 국정 과제가 리셋 코리아에서 개혁 과제로 제시한 어젠다와 궤를 같이 했다.
 
리셋 코리아 시민정치분과는 시민들의 정치 참여 폭을 확대할 것을 요청했다.

리셋 코리아 시민정치분과는 시민들의 정치 참여 폭을 확대할 것을 요청했다.

 
 김진표 국정위 위원장은 "그동안 리셋 코리아 기사들을 읽어보면서 공감하고 우리 공약과 방향이 비슷한 것도 많았다. 앞으로 리셋 코리아가 관심을 가지고 (국정 과제 논의와 평가 등에) 참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호중 국정위 기획분과위원장(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리셋 코리아에 참여한 교수님들이 공약 작업에도 참여한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지금 공약과의 싱크로가 굉장히 높다"고 놀라워했다. 정재홍 기자 hongj@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