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美와 평화협정 체결하라…文 집권 때가 절호의 기회"

중앙일보 2017.07.19 14:05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령문을 통해 ‘미국과의 평화협정 체결을 실현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 신문은 19일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의 성공적인 발사를 지켜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의 성공적인 발사를 지켜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지난 7~8일 독일에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진행되던 기간 재외공간에 긴급 지령문을 발송해 “미국과 담판을 지으라”고 지시했다. 미국에 심리적 압력을 가해 ‘북한의 핵 개발 포기는 불가능하다’고 판단하고 대북 대화에 임하게 하라고도 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권이 계속되는 기간이 우리에게 절호의 기회”라며 “호전세력이 소란을 피우기 전에 통일 과업을 반드시 실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아사히 신문은 보도했다.
 
 지령문은 지난 4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인 ‘화성-14형’ 시험발사에 성공하면서 발송됐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