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랑 똑같이 성형했다"며 볼펜으로 눈 찌른 20대...'심신미약' 벌금형

중앙일보 2017.07.19 13:59
대전지방법원.

대전지방법원.

처음 보는 여성의 눈을 볼펜으로 찌른 혐의(상해)로 기소된 20대 여성 A씨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법원은 A씨가 심신미약 상태인 점을 고려해 이 같이 선고했다.
 
대전지방법원 형사12단독 김민경 판사는 19일 상해 혐의로 기소된 24살 A씨에게 벌금 15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작년 11월 29일 오후 2시쯤 대전 중구의 한 유통매장 안에서 물건을 산 후 계산을 기다리고 있는 여성 B씨에게 다가가 "왜 나랑 똑같이 성형했냐"고 소리를 지르고, 볼펜으로 양쪽 눈과 오른쪽 귀를 찔렀다.
 
B씨는 A씨의 폭행으로 2주 간의 치료가 필요한 부상을 입었다.
 
김 판사는 양형 이유에 대해 "A씨가 정신질환으로 인한 심신미약상태에 있었다"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