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메라 사려던 전직 아이돌이 받은 '어이없는' 물건의 정체

중앙일보 2017.07.19 11:34
그룹 스피드의 멤버였던 김정우가 카메라 사기를 당했다.[사진 김정우 인스타그램]

그룹 스피드의 멤버였던 김정우가 카메라 사기를 당했다.[사진 김정우 인스타그램]

카메라를 사려고 했다가 사기를 당한 전직 아이돌의 사연이 화제다.
 
18일 오전 6시 그룹 스피드의 멤버였던 김정우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김정우는 "카메라 사려고 돈 입금했는데 돌멩이가 왔어요."라며 글을 시작했다. 이어 "요즘에는 간판, 사업자등록증도 위조해서 판매하는 가짜 업체들이" 많다며 "가전기기 같은 것은 최대한 직접 구매하시는 게 좋을 것"이라는 조언을 건넸다.
 
김정우의 안타까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사기꾼 꼭 잡혔으면 너무하다" "어휴 세상에 나쁜 사람들이 너무 많다" "돌멩이라니 사기 수법 충격적이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정우가 자신의 트위터에 계시한 글 전문 [사진 김정우 트위터 캡처]

김정우가 자신의 트위터에 계시한 글 전문 [사진 김정우 트위터 캡처]

  
정우영 인턴기자 chung.w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