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랭·본·대] 인성·시민교육 1위 경희대, 사회봉사·‘기부 천사’ 1위는?

중앙일보 2017.07.15 05:00

배너를 클릭하면 ‘랭킹으로 본 대학’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인성이 실력’인 시대, 국내 대학은?
지난해 12월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기업 채용 담당자 834명에게 물었습니다. '신입사원을 채용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사항이 무엇이냐'는 질문이었죠.

“학교서 인성ㆍ시민교육 배워” 대학생 20%
사회봉사 37%, 기부 경험 30%에 그쳐

인성교육 수강율 65% 경희대, 37개대 중 1위
시민 윤리 배우고 실천하는 수업이 '졸업 필수'

사회봉사ㆍ기부 참여 1위는 숙명여대
한 학기 평균 5번 봉사 활동. 기부 2.6회
성적 좋아도 봉사 안 하면 장학금 ‘NO’
올해 39개 봉사단에 1500명 활동 중

 
놀랍게도 응답자 절반(48.6%)은 ‘인성, 사람 됨됨이를 가장 중시한다’(1위)고 밝혔습니다. ‘전공 분야, 전문 지식’(32.5%), ‘오래 근무할 수 있는가(28.7%)’,‘인턴 경험(19.5%)’은 2~4위에 그쳤죠.
 
이처럼 ‘스펙 보다 인성’,‘인성이 실력’이라는 말이 채용 시장에도 통용되고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는 최근 “공공기관, 지방 공기업에 ‘블라인드 채용’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앞으로 스펙 위주의 채용 관행이 줄면 줄수록 인성이 취업에 미치는 영향도 커질 듯 합니다.  
 
그렇지만 국내 대학은 전공 지식 위주로 가르칠 뿐 사회에서 필요로 하는 올바른 인성, 시민적 자질을 갖춘 인재를 키우는 데엔 무관심하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사회적 책임을 공언하면서도 실제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는 사회봉사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데는 소홀하다는 평가도 받고요.  
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본지 대학평가팀이 2015년 전국 37개 대학의 2ㆍ3ㆍ4학년 재학생 6800명에 물은 결과, 지난 학기 학교가 개설한 수업이나 프로그램을 통해 인성·시민교육을 받은 적 있는 학생은 5명 중 1명(19.8%)에 그쳤습니다.
 
학생들의 사회봉사, 기부 참여도 기대에 못 미쳤습니다. 한 학기 동안 한번이라도 사회봉사에 참여한 학생은 36.6%, 기부한 적 있는 학생은 29.8%에 그쳤습니다. 신입생부터 학점, 취업 준비에 신경써야 하는 요즘 대학생의 절박함은 이해합니다만, 소외된 이웃을 도우면서 삶을 배우는 소중한 기회를 놓치는 것 같아 안타깝네요.    
 
반면 인성교육, 사회봉사가 활발한 대학도 있습니다. 먼저 소개할 대학은 경희대에요. 대학평가팀의 면접 설문에 응한 경희대 재학생 5명 중 3명 이상(64.5%)은 ‘지난 학기 학교 수업, 프로그램에서 인성ㆍ시민교육을 배웠다”고 답했습니다. 조사 대상 37개 대학 중 가장 높은 비율이었죠.  
2015년 경희대 학생들로 구성된 '메리 오케스트라'가 경희의료원 환자, 가족들을 위한 클래식 공연을 벌이고 있다. 이들 학생들은 이듬해 경희대의 '독립연구' 수업에서 문화자원봉사를 활성화하는 플랫폼을 기획하는 연구를 수행했다. 독립연구은 경희대생의 필수과목인 '시민교육'과 함께 시민 의식과 공동체 윤리를 배우고 실천하는 통로가 되고 있다. [사진 경희대]

2015년 경희대 학생들로 구성된 '메리 오케스트라'가 경희의료원 환자, 가족들을 위한 클래식 공연을 벌이고 있다. 이들 학생들은 이듬해 경희대의 '독립연구' 수업에서 문화자원봉사를 활성화하는 플랫폼을 기획하는 연구를 수행했다. 독립연구은 경희대생의 필수과목인 '시민교육'과 함께 시민 의식과 공동체 윤리를 배우고 실천하는 통로가 되고 있다. [사진 경희대]

시민교육이 '졸업 필수'인 경희대 
물론 이유가 있습니다. 경희대는 2011년 ‘후마니타스 칼리지’ 설립을 계기로‘시민교육’이라는 정규과목을 개설했습니다. 다른 대학이 어학인증시험 등을 졸업요건을 제시하는 것처럼, 경희대 학생은 이 과목을 이수해야 졸업이 할 수 있습니다.  
 
매 학기 2500여명이 수강하는 시민교육은 ‘책임 있는 시민’을 양성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현대적 의미의 인성교육인 셈이죠. 강의실에선 시민·공동체 윤리를 배우고 강의실 밖에선 사회적 이슈에 연관된 프로젝트를 실천하는 방식입니다. 3~5명씩 팀을 이뤄 동네 벽화 그리기, 친환경 그린 캠퍼스 조성, 독거노인 돌보기, 학교 폭력 문제, 장애인 이동권 개선과 같은 크고작은 프로젝트에 도전합니다.
 
2016년부터 도입된 ‘독립연구’라는 과목도 시민 교육과 연계돼 진행되는 경우가 많다고 해요. 병원 등에서 클래식을 통한‘음악 봉사’를 해온 김재원 씨(언론정보학과 14학번) 등 4명은 지난해 ‘문화 자원봉사를 위한 플랫폼’을 주제로 독립연구를 신청했습니다. 교수의 지도 아래 한 학기 동안 문화 봉사 희망자와 관련 기관을 매칭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플랫폼을 기획했죠. 김씨는 “취미로 악기를 다루는 사람이 모여 봉사에 나서면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숙명SIWA해외봉사단 학생들이 뉴욕 로체스터에서 한인 입양아이들을 대상으로 한국 문화를 알려주는 봉사 활동 중 아동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숙명여대] 

지난해 숙명SIWA해외봉사단 학생들이 뉴욕 로체스터에서 한인 입양아이들을 대상으로 한국 문화를 알려주는 봉사 활동 중 아동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숙명여대] 

한 학기 5번 봉사. 2.6회 기부하는 숙명여대
재학생의 사회봉사, 기부 경험이 가장 많은 학교는 숙명여대입니다. 본지 조사 당시 숙명여대 학생 10명 중 7명 가량(70.5%)이 ‘지난 학기 사회 봉사에 참여한 적 있다’고 응답했습니다. 같은 기간 기부나 모금에 참여했다고 밝힌 학생도 응답자 절반(56.0%)에 이르렀습니다. 학생들은 한 학기에 평균 5번의 봉사활동, 2.6회의 기부를 한 것으로 조사됐죠.
 
이처럼 높은 참여율의 배경엔 역시 학교 차원의 노력이 있죠. 숙명여대는 사회봉사센터를 통해 학생 봉사 활동을 전산으로 관리하는‘사회봉사 인증제’를 시행 중입니다. 봉사를 중시하는 숙명여대에선 아무리 성적이 우수한 학생도 학기당 10시간 이상의 봉사하지 않았다면 장학금을 받을 수 없어요. 대신 봉사에 적극적인 학생엔 ‘섬김장학금’이라는 별도의 장학금을 지원합니다.
지난 8일 베트남 띵자현의 보육원에서 교육봉사 활동 중인 숙명SFV해외봉사단 학생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숙명여대]

지난 8일 베트남 띵자현의 보육원에서 교육봉사 활동 중인 숙명SFV해외봉사단 학생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숙명여대]

숙명여대는 학생의 적성ㆍ희망에 따른 자원봉사가 가능하도록 다양한 봉사단도 운영하고 있죠. 지식봉사단(소외계층 교육봉사), 스포츠봉사단(체육활동을 통한 소외계층 봉사), SIWA해외봉사단(미국 한인입양아에 한국문화 소개)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하죠. 현재 총 39개의 리더십그룹ㆍ봉사단에서 1500여명의 학생이 활동 중이라고 합니다.
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아울러 국내 대학생의 시민·공동체 의식 수준도 알아볼까요. 2015년 본지 대학평가팀은 각 대학 학생에게 ‘내가 비록 손해를 보더라도 취업ㆍ입시에서 취약계층에  혜택을 줘야 한다고 생각하는가’를 물었습니다. 당시 대학생 열명 중 여섯(55.9%)이 '매우 그렇다''그렇다' 등의 '긍정' 응답을 했어요.
 
조사 대상 37개 대학 중 ‘긍정’ 응답을 가장 많았던 학교는 전남대입니다. 응답자 중 80%가 ‘매우 그렇다’‘그렇다’고 답했죠. 전남대는 “지역사회ㆍ공동체에 어려움이 닥치면 기꺼이 나서서 돕겠다”고 응답한 학생(77.5%)도 조사 대상 대학 중 가장 많았죠. 전남대 관계자는 “다른 대학에 비해 교수ㆍ학생, 학생 간 소모임이 활발해 공동체 의식도 높은 것 같다”고 설명했답니다. 
관련기사
“다음 선거에서 투표하겠다”고 밝힌 학생 비율은 성균관대가 가장 높았습니다. 성균관대 재학생 10명 중 9명(92.5%)이 투표 의사를 밝혔습니다. 이어 연세대(92%), 포스텍(91%), 이화여대(90%)ㆍ한양대 에리카(90%) 순이었습니다. 성균관대 학생은 “버스ㆍ지하철에서 노약자ㆍ장애인에게 자리를 양보한다”고 답한 비율(91.5%)도 조사 대상 대학 중 가장 높았답니다.
  
천인성 기자
guchi@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