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교부, 성폭행 의혹 외교관 중징계 의결ㆍ검찰 고발

중앙일보 2017.07.14 18:18
외교부. [중앙포토]

외교부. [중앙포토]

외교부가 함께 일하던 행정 여직원을 성폭행했다는 주에티오피아 한국 대사관의 외교관에 대해 14일 “이틀에 걸친 강도 높은 조사 끝에 오늘 오후 해당 외교관을 중징계 의결을 요구하고 징계위에 회부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날 “이와 함께 피해자의 동의를 받아 외교부가 대검찰청에 해당 외교관을 고발 조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해당 외교관은 조사 과정에서 혐의사실을 모두 부인하였으나, 관련 증거와 피해자의 진술로 볼 때 범죄 혐의가 명확했다”고 전했다.  
 
지난 8일(현지시간) 외교부는 에티오피아 대사관 해당 외교관이 행정 여직원과 저녁식사를 한 뒤 집으로 데려가 성폭행했다는 신고를 접수받고 조사에 착수했다.  
 
이러한 사건이 보고된 데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 13일 “성 비위 문제에 대해서는 무관용의 원칙으로 대처할 것”이라며 “신정부 출범을 계기로 외교부가 새롭게 거듭나기 위해 혁신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이렇게 매우 심각한 재외공관의 근무기강 문제가 발생하게 된 것을 정말 개탄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강 장관은 지난 11일 처음 해당 사건에 대해 보고받은 뒤 엄정한 처리를 지시했고, 외교부는 지난 12일 에티오피아 현지에서 국내 소환된 해당 외교관에 대한 조사를 이날 사실상 마무리하고 징계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