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종진이 바른정당에 간 이유

중앙일보 2017.07.14 17:14
박종진 전 앵커가 13일 국회 바른정당 대표실에서 우수인재 영입 1호 인사로 입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종진 전 앵커가 13일 국회 바른정당 대표실에서 우수인재 영입 1호 인사로 입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언론인 출신 박종진 전 앵커가 바른정당 입당 이유에 대해 “좌파, 우파, 보수, 진보로 가야 하는데, 지금은 한쪽으로만 기운 모양새다. 그래서 바른정당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우리 의지 갖고 있는 사람들이
대한민국을 바로잡는데 노력해야…
한쪽으로 기울지 않고 가야
대한민국이 똑바로 항해할 것”

바른정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된 박 위원은 14일 오전 방송된 한 라디오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부터 시작해서, 지금 굉장히 대한민국이 혼란스럽다는 생각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은 이어 “우리 의지를 갖고 있는 사람들이 대한민국을 바로잡는데 노력해야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한쪽으로 기울지 않고 가야 대한민국이 똑바로 항해할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바른정당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바른정당이 “물꼬를 터줬다”며 “영입이라는 단어가 가만히 있는데 자기가 하겠다는데 영입되는 게 아니지 않나”고 말했다.  
 
또 “바른정당의 미래 비전이 있는 느낌이 좋았다”며 “거기에 정확히 맞는 당이 바른정당이라는 확신을 갖게 됐다. 정치를 하겠다고 해서 하는 것은 아니다. 자연의 흐름에 따라 움직이는 것 같다”고 밝혔다.  
 
박 위원은 MBN 출신으로, 채널A에서 메인뉴스 앵커와 ‘박종진의 쾌도난마’를, TV조선에서 ‘강적들’, ‘대찬 인생’, ‘박종진의 라이브쇼’ 등의 프로그램 진행을 맡았다. 현재 동아방송예술대학교 초빙교수를 역임 중이다. 앞으로 당 조직강화특위 위원으로 활동한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