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석래 효성회장 대표직 사임…‘3세 경영’ 본격화

중앙일보 2017.07.14 17:06
 조석래(82·사진) 전 효성그룹 회장이 14일 ㈜효성의 대표이사직에서 사임했다. 조 전 회장은 지난해 말 장남인 조현준 회장에게 회장직을 물려준 데 이어, 대표이사직까지 내려놓으면서 사실상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게 됐다. 
조석래 전 효성 회장

조석래 전 효성 회장

 

건강상 이유로 14일 사임
효성 "이사회 열어 조현준 회장 대표 선임"

 효성은 이날 조 전 회장이 “2년 연속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하는 등 글로벌 경영의 성과가 나타나고 있는 데다, 조현준 회장 중심의 경영체제가 안정적으로 구축됐다는 판단 하에 사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효성그룹은 본격적인 3세 경영에 닻을 올리게 됐다. 효성 관계자는 “앞으로 이사회를 열어 조현준 회장의 대표이사 선임 과정을 거치겠지만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조현준 효성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조 전 회장은 1981년 회장에 취임한 이후 효성을 글로벌 기업으로 올려놓은 주역으로 평가된다. 그러나 고령에 두 차례의 암 투병을 거친 데다 최근 발작성 심방세동까지 겹쳐 ‘편안히 쉬고 싶다’라는 뜻을 나타냈다고 한다. 
 
 업계에 따르면 조 전 회장은 지인들에게 “경영에선 물러나지만, 건강이 허락하는 범위에서 국가와 사회를 위해 봉사나 사회공헌 활동을 하고 싶다”라는 뜻을 나타냈다. 기업 내부적으론 명예회장으로서 자문 역할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