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 저격수’ 김상조, 이재용 부회장 재판에 증인으로 나오며 “단기적으로는 큰 고통이 될 수도…”

중앙일보 2017.07.14 16:49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왼쪽)이 14일 오후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뇌물 사건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이날 김 위원장은 “오늘 제 증언이 이재용 부회장과 삼성, 한국경제 전체의 발전에 긍정적인 계기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른쪽 사진은 이날 오전 이 부회장이 재판에 출석하는 모습. [연합뉴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왼쪽)이 14일 오후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뇌물 사건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이날 김 위원장은 “오늘 제 증언이 이재용 부회장과 삼성, 한국경제 전체의 발전에 긍정적인 계기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른쪽 사진은 이날 오전 이 부회장이 재판에 출석하는 모습. [연합뉴스]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뇌물 사건 재판에 증인으로 나온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14일 “오늘 제 증언이 이재용 부회장과 삼성, 한국경제 전체의 발전에 긍정적인 계기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1시 40분쯤 직접 승용차를 운전해서 서초동 법원종합청사에 도착한 김 위원장은 취재진과 만나 증인으로 출석한 이유를 이같이 설명하며, “제 증언이 이 부회장에겐 단기적으로 큰 고통이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오늘 출석한 것은 공정위원장 직무를 수행하는 게 아니다”며 “휴가를 내고 개인자격으로 왔다”고 말했다.
 
‘삼성 저격수’로 유명한 김 위원장은 노무현정부 재벌개혁감시단장, 경제개혁연대 소장 등을 거치며 재벌 개혁을 강조하고 특히 삼성의 지배구조 문제를 정면 비판해온 진보적 성향의 학자 출신이다.
 
김 위원장은 “아주 큰 부담을 지고 왔다”면서 “공정위원장으로서의 증언에 따른 부담에도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시민이 수행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생각해서 증인으로 참석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의 지원 없이 삼성의 경영권 승계가 쉽게 이뤄질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취재진 물음엔 “이 자리에서 대답하기 부적절하다. 법정에서 진술하겠다”면서 “특검과 이 부회장 측의 질문에 성실히 답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이 부회장 재판엔 박영수 특검이 직접 ‘등판’했다. 장관급인 김 위원장의 지위에 따른 예우와 증언의 중요성 등을 고려해 직접 공소유지에 나선 것이다. 박 특검이 이 부회장 재판에 나온 건 지난 4월 7일 첫 정식 재판 이후 두 번째다.
 
박 특검은 “어떤 걸 중점적으로 말할 생각이냐”고 묻는 취재진에게 “단순 증인신문”이라고만 짧게만 언급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