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영무, 취임 일성 "새로운 국군 건설"…고강도 국방개혁 예고

중앙일보 2017.07.14 16:42
송영무 신임 국방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장관 이·취임식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송영무 신임 국방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장관 이·취임식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송영무 신임 국방부 장관이 취임 일성으로 '새로운 국군 건설'을 내걸고 고강도 국방개혁 추진을 예고했다.
 
송 장관은 14일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제45대 국방부 장관 취임식에서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단순한 국방개혁을 넘어 새로운 국군을 건설해야 한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국방개혁의 목표로 '자주국방 강군'을 제시하면서 "지금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상황은 그 어느 때보다 준엄한 상태"라며 "이러한 안보 환경 속에서 우리들은 후손들에게 우리의 운명을 스스로 지켜낼 수 있는 자주국방의 강군을 만들어 물려줘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 "북한 김정은 정권은 핵실험과 다양한 미사일 기술 개발을 통해 한반도뿐 아니라 전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고 있다"며 "북한의 어떤 위협도 제압할 수 있고 주변국과 호혜적 가교역할을 할 수 있는 국방력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송 장관은 본인들도 가고 싶고 부모들도 안심하고 보낼 수 있는 병영 문화 창조와 한미동맹 발전, 여군 인력확대, 방위산업 육성, 국가 재난 등 비군사적 위협에 대비한 포괄적 안보체제 구축 등을 국방개혁 과제로 제시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