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청와대 캐비닛서 '삼성 경영권 승계' 관련 자료 발견"

중앙일보 2017.07.14 15:12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이 1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과거 정부 민정수석실 자료를 캐비닛에서 발견했다고 밝히며 고 김영한 민정수석의 자필 메모로 보이는 문건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이 1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과거 정부 민정수석실 자료를 캐비닛에서 발견했다고 밝히며 고 김영한 민정수석의 자필 메모로 보이는 문건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캐비닛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민정수석실 문건이 대량 발견됐다.
 
박수현 대변인은 14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긴급 브리핑을 갖고 "청와대 캐비닛에서 박근혜 정부 민정수석실 문건 300건 가량을 발견했다"고 밝히면서 故 김영한 민정수석의 자필 메모 일부를 공개했다.  
 
관련기사
발표에 따르면 청와대가 발견한 해당 자료에는 삼성 경영권 승계 의결권을 갖고 있는 국민연금 관련 자료, 지방선거 판세전망 자료, 문화계 블랙리스트, 간첩 사건 조작, 국정교과서 추진, 애국단체 우익단체 연합 전사 조직 등을 포함해, 세월호 유가족 관련 내용 등 각종 현안에 관련된 메모가 포함돼 있다.
 
특히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지원 방안을 검토한 메모에는 "삼성 경영권 승계 국면을 기회로 활용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으며 "경영권 승계 국면에서 삼성이 뭘 필요로 하는지 파악하고, 도와줄 것은 도와주면서 삼성이 국가 경제에 더 기여하도록 유도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삼성의 당면 과제 해결에는 정부도 상당한 영향력 행사가 가능하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박 대변인은 말했다.
 
추천기사
박 대변인은 "이들 자료가 대통령 지정 기록물인지 여부는 확인하지 못했다"며 자필 메모는 대통령 기록물로 볼 수 없다는 판단에 일부 내용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