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자유한국당, 국회 복귀…추경안·정부조직법 심사 참여

중앙일보 2017.07.14 11:54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 연합뉴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 연합뉴스]

 
바른정당의 '보이콧' 철회에 이어 자유한국당도 국회 복귀를 공식 결정했다. 
 
14일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직후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성 발언은 대단히 미흡했다"면서 "대통령이 국민에게 진정성 어린 사과성 발언을 해주십사하는 요청은 계속하겠다는 전제 하에 국회가 정상화되도록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 원내대표는 "오늘 오후 2시부터 예결위나 기타 상임위를 가동할 수 있는 곳은 정상화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가경정예산과 관련해 정 원내대표는 "법적 요건이 안 된다는 것은 야3당이 결정한 사안"이라며 "이 문제에 대해서는 총리의 분명한 사과가 전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간이 충분하지 못하기 때문에 여당이 수정안을 내주면 제일 좋고, 만약 내지 않으면 수정안에 버금가는 내용의 수정을 여야 예결위 간사가 합의를 보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