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내 한반도 전문가…"결국 평양을 버릴 수밖에 없다"

중앙일보 2017.07.14 11:35
 “결국 평양을 버릴 수밖에 없다.”
 
북한 문제로 중국과 미국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내에서도 북한 대신 남한을 지지해야 한다는 발언이 나왔다.  
 
주펑(朱鋒) 난징(南京)대 국제관계학원장[사진=CCG 홈페이지]

주펑(朱鋒) 난징(南京)대 국제관계학원장[사진=CCG 홈페이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3일(현지시간) 중국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인 주펑 난징대학교 교수가 외교전문지 ‘포린 어페어스’에 11일 기고한 글을 소개했다.  
 
주펑 교수는 이 기고문에서 “중국은 북한을 버리고 남한을 선택해야 한다”며 “남한은 민주주의 국가이며 큰 경제 발전을 이룬 곳이다. 남한을 택하는 것이 전략적이며 동시에 도덕적인 선택”이라고 강하게 주장했다.  
 
그는 또 “현재 중국은 한반도와 관련한 명확한 노선이 없는데, 이 때문에 중국의 명성에 흠집이 나고 있다. 중국과 같은 대국에 어울리지 않는 행동”이라고 일침을 놓았다.  
 
주펑은 중국이 선택할 수 있는 방안으로 미국과 뜻을 맞춰 북한을 더욱 압박하는 것, 신중하고 느리게 행동함으로써 일단 파국을 피하는 것, 마지막으로 러시아와 협력 관계를 쌓아 미국과 체스게임을 벌이는 것이 있는데 이중 오직 첫 번째 선택만이 중국에 장기적으로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결국 미국과 남한을 지지해야 한다는 뜻이다.
 
그러면서 “북한과 전통적인 우호관계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이들을 내치고 남한을 택하는 발전적 결정을 빨리 내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관련기사
 
한국에도 여러 차례 방문한 주펑 교수는 그간 ‘북한 석유 수출 금지안’ 등을 두고 비인도적 처사라 주장했던 인물이다. 고고도미사일방어(THADDㆍ사드) 체계에 대해서도 ‘중국의 위협이 될 것’이라며 반대해왔다.
 
하지만 이번달 초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를 했을 때엔 입장이 바뀌었다. 그는 당시 WSJ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시험 발사는 중국에 큰 타격”이라 우려했다. 이어 “중국은 미국이 제재만 고집할 것이 아니라 북한과 대화하기를 원하고 있는데, 북한이 계속 도발 중"이라며 석유를 차단하고 중국 관광객의 북한 여행을 금지하는 등 북한을 더 압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