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한국당, 추경 수정안 제안…국회 정상화 전망

중앙일보 2017.07.14 10:43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추가경정예산 수정안을 제안하겠다고 밝히면서 인사청문 문제로 파행을 빚어온 국회가 정상화될 전망이다.  
 
14일 정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추경 심사에 응할지는 아직 추인되지 않았다"면서 "의원총회에서 결정하고 논의해 당론을 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추경에 대해서는 법적 요건이 안됐다고 했기 때문에, 의총이 끝나면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를 만나 그 조건을 해소하는 안을 내놓을 것"이라며 "우리가 (심사에 참여할) 명분을 찾을 수 있도록 안을 만들어 여당에 제시할 것"이라며 그동안 추경안 심사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에서 한 발짝 물러났다.  
 
그는 "정부가 추경안을 수정하기는 어려운 것 같고, 여당이 수정안을 내는 형식을 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원내대표는 "일단 의총에서 추인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하면서도 "정부와 여당이 밀어붙이기식으로 추경을 통과시키려 했던 것인데, 우리도 법적 요건에는 흠결이 없도록 조처를 하고 심사에 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청와대와 대통령의 사과를 수용한 이상, 국민을 위해 여러 아쉬움과 안타까움을 뒤로 하고 통 크게 국회에 복귀해 추경심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 역시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의 진정성 있는 양보는 없었지만 바른정당은 추가경정 예산안과 정부조직법 심사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