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승무원들이 선정한 여름 휴가철 최고의 여행지

중앙일보 2017.07.14 09:10
아시아나항공 승무원들이’ 신들의 섬’ 하와이를 최고의 여름 휴가철 최고의 여행지로 꼽았다.
 
아시아나항공은 하계 바캉스 시즌을 맞아 지난달 27일부터 2주 동안 캐빈승무원 2천373명을 상대로 '아시아나항공 캐빈승무원이 추천하는 여행지'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하와이 상징 와이키키 해변

하와이 상징 와이키키 해변

 
이번 조사는 지난달부터 지난 9일까지 총 2373명의 승무원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아시아나항공이 운항하고 있는 취항지를 일본·중국·동남아·미주·유럽·대양주 6개 권역으로 나누어 각각의 지역에서 최고 여행지를 뽑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설문 조사는 현재 아시아나항공이 운항하는 취항지를 일본, 중국, 동남아시아, 미주, 유럽, 대양주 등 6개 권역으로 나눠 각각의 최고 여행지를 뽑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 영화 '쥐라기 월드' 촬영지로, 태고의 원시 자연환경을 간직한 하와이가 전체 응답자의 절반에 가까운 1119명으로부터 지지를 받아 6개 권역을 통틀어 올여름 최고 여행지로 선정됐다. 하와이는 오아후, 몰로카이, 라나이, 빅아일랜드, 마우이, 카우아이 등 섬으로 구성된 대표적 휴양지로 ‘와이키키 해변’으로 유명한 오아후 섬이 가장 많이 알려져 있다. 가족 단위 관광객과 허니문을 즐기려는 신혼부부들이 많이 찾는 곳이다.
 
권역별 최고 여행지는 ▲ 일본은 식도락의 대표적 관광지 오사카 ▲ 중국은 경제·문화 중심지 상하이 ▲ 동남아는 '아시아의 하와이'라 불리는 베트남 다낭 ▲ 유럽은 도시 전체가 하나의 살아 있는 박물관이라 할 수 있는 로마 ▲ 대양주는 오페라하우스, 하버 브리지 등 빼어난 건축물과 해안 경관을 자랑하는 호주의 시드니가 손꼽혔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