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대급 가성비’ 소형 SUV, 기아 스토닉 떴다

중앙일보 2017.07.14 01:00 경제 3면 지면보기
기아차 ‘스토닉(STONIC)’이 13일 출시됐다. ‘스피디(SPEEDY)’와 음계 으뜸음을 뜻하는 ‘토닉(TONIC)’을 조합한 이름이다. [연합뉴스]

기아차 ‘스토닉(STONIC)’이 13일 출시됐다. ‘스피디(SPEEDY)’와 음계 으뜸음을 뜻하는 ‘토닉(TONIC)’을 조합한 이름이다. [연합뉴스]

‘역대급 가성비’를 내세운 기아자동차의 소형 SUV ‘스토닉’이 시장에 공식 출시됐다. 가장 큰 경쟁 상대는 약 보름 먼저 태어난 형 ‘코나’와 절대 강자 ‘티볼리’다. 치열한 시장에서 분투 중인 QM3와 트랙스도 녹록치 않다. 이들과 맞설 스토닉의 무기는 역시 가격과 연비다.
 

동급 모델 중 유일한 1800만원 대
복합연비, 리터당 17㎞로 최상위권
출력 110마력, 동급 비해선 약한 편

기아차는 13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공식 출시 행사에서도 ‘스토닉’의 강점인 가성비를 강조했다. 소비자들에게 가장 와닿을 만한 특징은 ‘국내에 판매 중인 소형 SUV 디젤 모델 중 유일하게 1800만원대로 살 수 있는 차’라는 점이다. ‘1.6 E-VGT 디젤엔진’에 ‘7단 DCT 변속기’를 장착한 스토닉은 세 가지 트림으로 출시됐다. 가격은 ▶디럭스 1895만원 ▶트렌디 2075만원 ▶프레스티지는 2265만원이다. 기본 트림 기준으로 현대차 코나보다 195만원, 쌍용차 티볼리보다 165만원 저렴하다.
 
연비도 출중하다. 15인치 타이어 기준 복합연비는 17.0㎞/L다. 이는 소형 SUV 중 가장 연비가 뛰어난 QM3(17.3㎞/L)와 거의 비슷한 수준이며, 코나(16.8㎞/L·디젤 2륜 구동)와 티볼리(14.7㎞/L)보다 더 뛰어나다.
 
그러나 가성비를 내세운 만큼, ‘가격’을 지우고 성능만 살펴봤을 땐 아쉬운 부분도 있다. 스토닉의 동력 성능은 최고 출력 110마력, 최대 토크 30.6㎏f·m다. 코나 디젤 모델의 경우 최고 출력이 136마력이며, 티볼리도 115마력으로 스토닉을 앞선다. 최대 토크는 모두 동일하다. 기아차 관계자는 “도심 위주의 주행패턴을 고려, 2000RPM 내 실용 영역에서의 성능을 강화했다. 실사용 구간에선 더 시원한 가속감과 향상된 주행성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안전 사양을 살펴보면, 스토닉은 운전 중 빛반사를 최소화하는 ‘플로팅 타입 7인치 내비게이션’, 스마트폰 앱 ‘T맵’을 차량 화면으로 볼 수 있는 ‘기아 T맵’ 서비스 등을 장착했다. 또 ‘차량 자세 제어 시스템 플러스(VSM+)’를 통해 급제동·급선회시 차량 자세를 안정적으로 잡아주고, 첨단 주행안전 기술 ‘드라이브 와이즈’를 적용해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전방충돌경고(FCW) ▶차선이탈경고(LDW) ▶운전자주의경고(DAW) 등의 운전 보조 기능을 제공한다.
 
단 코나와 티볼리에 있는 차선유지보조(LKA) 장치는 적용되지 않았다. LDW는 운전자 의도와 관계없이 차선을 벗어나려 할 경우 경고를 울려주고, LKA는 시스템이 차량을 직접 제어해 원래 차선으로 복귀시켜준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스토닉은 경제성에 초점을 맞춘 만큼 세부적인 기능 채택에서 적절한 타협을 거친 것이다.
 
한편 기아차는 스토닉 출시를 통해 모하비(대형)·쏘렌토(중형)·스포티지(준중형)·니로(친환경 SUV)의 SUV 라인업을 완성했다. 니로나 쏘울·코나와 타겟층이 겹친다는 지적도 있지만 기아차 관계자는 “니로의 경우 30~40대가 더 선호하며, 스토닉은 첫차 구매를 앞둔 20~30대에 맞춘 모델이다. 코나와는 선의의 경쟁을 벌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아차에 따르면 스토닉은 지난달 27일부터 영업일 기준 12일 동안 사전 계약을 진행한 결과 1500여대가 계약됐고, 이 중 57%가 20~30대였다. 월 판매 목표는 1500대, 연간 판매 목표는 1만8000대로 잡았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