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족이 와서 즐기는 비엔날레 만들 것”

중앙일보 2017.07.14 01:00 종합 24면 지면보기
“비엔날레가 급속히 성장한 반면 아쉽고 보완해야 할 부분도 있습니다. 지역 시민들과 너무 연계가 없다고 생각하시는 부분도 해소해야 하구요.”
 

김선정 광주비엔날레 새 대표

13일 선임된 광주비엔날레 김선정(52·사진) 신임 대표이사의 말이다. 2012년 제9회 광주비엔날레 책임 공동예술감독을 맡았던 그는 5년 만에 경영책임자로 돌아왔다. 선임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그는 비엔날레의 교육적 기능과 시민에 다가가는 노력을 강조했다. “현대미술이 어렵다고 생각하는 대신 가족들이 와서 볼 수 있게 하고 싶어요.”
 
그는 2년마다 선임되는 예술감독에 대한 과중한 업무집중을 해소하고 교육 프로그램 등 재단의 역할을 넓히는 것도 과제로 꼽았다. “전 세계적으로 비엔날레가 너무 많아진 데다 2년마다 새 사람(예술감독)이 와서 장소와 주제를 연구하며 짧은 기간에 준비를 하는 게 힘들어요.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여러 명이 예술감독을 맡는 것도 떠올리고 있어요.” 하지만 작가 선정 등과 관련된 질문은 “그건 감독이 만드는 것”이라며 역할에 뚜렷한 선을 그었다. 광주비엔날레는 전임 박양우 대표가 학교 복직을 위해 1월말 사직한 이후 지금까지 공석이었다.
 
이화여대 미술대학, 미국 크랜브룩 미술대학 대학원에서 모두 서양화를 전공한 신임 김 대표는 90년대 초 아트선재센터 부관장을 시작으로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커미셔너(2005), 아시아문화전당 문화정보원 예술감독(2015) 등을 맡으며 미술계의 유력 기획자로 활약해왔다. 한편 그동안 맡아온 아트선재센터 관장 직은 광주비엔날레 대표 취임과 함께 사임할 예정이다.
 
광주=이후남 기자 hoona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