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른정당 “류석춘, 기대보다 걱정 앞서…피해의식 사로잡혀”

중앙일보 2017.07.11 18:31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오른쪽)가 11일 오전 당사 회의실에서 열린 신임 주요당직자 임명장 수여식에서 류석춘 혁신위원장에게 인사말을 권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오른쪽)가 11일 오전 당사 회의실에서 열린 신임 주요당직자 임명장 수여식에서 류석춘 혁신위원장에게 인사말을 권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정당은 11일 자유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에 대해 “기대보다 걱정이 앞서는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하태경 “한국당의 혁신방향은 탄핵반대ㆍ태극기 정당…
탄핵 찬성 소신투표한 의원들, 바른정당으로 오세요”

전지명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류 위원장이 혁신위원장으로 무엇을 어떻게 혁신해 나갈지 걱정하며 이같이 밝혔다.  
 
전 대변인은 “류 위원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 ‘태극기 집회는 의병활동’이라며 국민적 상식과는 동떨어진 시각을 보여줬다”며 “그는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을 ‘정치적 탄핵’으로 규정하고 정치적으로 억울한 일이라고 했다. 언론에 대해서도 기울어진 운동장을 운운하는 등 피해의식에 사로잡혀있는 듯한 언사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이 혁신위원회를 구성한 이유는 자기반성의 뼈를 깎는 고통의 과정을 통해 새롭게 태어나리라는 각오가 담겨있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과연 그분이 그 위원회의 수장으로 적합한 인물인지 걱정스럽다”고 덧붙였다.
 
하태경 최고위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류 위원장을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류 위원장을 보면 한국당의 혁신 방향은 탄핵반대ㆍ태극기 정당”이라며 “혁신 대상도 친박이 아니라 탄핵에 찬성했던 분들”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탄핵 찬성에 소신투표를 했던 한국당의 40여 의원님들은 어서 바른정당으로 오십시오”라고 말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