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文대통령 여론지지 거품 곧 걷어내질 것”

중앙일보 2017.07.11 17:38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 나 의원 페이스북 캡처]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 나 의원 페이스북 캡처]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문재인 대통령의 내각 인선과 국정 운영 방식, 북핵 해법 등에 대해 “차분히 숙의를 거치지 않는다면 여론지지의 거품은 곧 걷어내질 것”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협치와 통합의 성공조건은 결국 문정부가 정부출범의 근거와 당위성으로 삼는 촛불정신의 존중이다”이라고 말문을 열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본래의 촛불정신은 헌법정신의 존중, 헌법가치와 질서의 회복이다. 좌파정책의 절대적, 무조건적 지지가 아니다”라며 “여론 응답층의 60% 이상이 문 대통령을 찬성(지지)한 것으로 나오는 다소 부풀려진 여론조사결과에 취해 각종 좌파정책을 밀어붙이고 인사원칙을 지키지 못한 것에 대한 사과는커녕 그대로 강행한다면 국민들은 곧 등을 돌릴 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나 의원은 “게다가 조급증까지 더해지면 그 결과는 명약관화하다”라며 “최저임금 인상,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탈원전, 자사고-외고 폐지 등 갈등요소가 높은 모든 이슈가 책상 위에 올라와 있다. 소위 힘이 있을 때 끝을 보겠다는 기세”라고 썼다.  
 
나 의원은 또 문 대통령의 북핵 해법에 대해서도 “대화와 제재 병행 운운하며 사실상 대화에 급급한 모양”이라며, “남북단일팀, 인도적 지원제안에 이어 확성기방송중단을 시사하면서 무장해제까지 서슴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국민들의 걱정을 넘어 북한에 끌려다니는 모양까지 예측된다”고 지적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