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주선 “추경 野탓하는 文대통령 ‘적폐’…추 대표는 ‘추유미’”

중앙일보 2017.07.11 15:45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김동철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한곳을 바라보며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김동철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한곳을 바라보며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박주선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의 추경-인사 연계대응을 비판한 데 대해 “바로 대통령의 이런 생각이 청산돼야 할 대한민국의 적폐”라고 비난했다.
 

“모든 걸 野탓하는 MBㆍ朴정부와 뭐가 다르냐”
“추 대표를 ‘추유미’라 명명하고 싶다…‘추유미 조작사건’”

박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회 파행사태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야당이 추가경정(추경)예산안과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인사 또는 다른 정치문제와 연결시켜 안타깝다고 얘기하는데, 이는 자기 잘못은 숨기면서 모두를 야당 탓으로 돌리는 이명박 ㆍ박근혜 정부와 무엇이 다른가”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또 박 위원장은 “인사 문제를 다른 사안과 연계시키는 것은 안 된다는 취지로 말한 것은 앞으로 인사를 치외법권 영역으로 선포하면서 비리 인사를 하든, 대통령이 스스로 설정한 ‘5대 비리 원천 배제 원칙’에 위반한 인사를 하든 ,국민이 지탄하는 인사를 하든, 일체 국회는 눈 감고 입 닫으라는 얘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렇다면 국회 인사청문 제도가 무슨 필요가 있나”라며 “차라리 국회에 인사청문을 요청하지 말고 대통령께서 아무렇게나 인사를 할 테니 국회에 아무 소리 말라고 말씀하시는 게 맞지 않나 싶다”고 비꼬았다.
 
박 위원장은 “이것이 적폐를 청산하겠다는, 또 나라다운 나라를 건설하겠다는 대통령의 국정철학과 자세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앞으로 대통령의 인사가 더 이상 레드라인을 넘어서지 않기를 기대한다. 계속해서 레드라인을 넘게 되면 향후 대한민국 국정은 레드존에 갇히게 된다”고 강조했다.
 
이날 박 위원장은 ‘문준용씨 특혜의혹 증거 조작’ 사건과 관련해 “지난 7일 당 ㆍ정 ㆍ청 회의가 국민의당 죽이기 차원의 대책회의가 아니냐는 의혹을 지울 수 없다”며 “해당 회의에서 무엇이 논의됐고, 협치구도가 깨질 경우 국정운영에 대해 어떻게 할 것인지 논의된 내용을 소상히 밝히기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추 대표가 연일 제보 조작사건과 관련한 공세를 이어가고 있는데 대해 “추 대표가 제2의 이유미 제보조작을 연일 이어가고 있다. 추 대표를 ‘추유미’라고 명명하고 싶다”며 “제보 조작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에 아무런 근거도 없는 허위 주장으로 제보를 제공하고, 검찰 수사에 레드라인을 설정하는 것을 ‘추유미 조작사건’으로 이름 짓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