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공무원 연차 쓰도록 독려...'농어촌 휴가' 국민 캠페인도"

중앙일보 2017.07.11 15:11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내가 연차휴가를 모두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는데, 장관들도 그렇게 하시고 공무원들도 연차를 다 사용할 수 있게 분위기를 조성하고 독려해달라"고 말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다고 전하며 "지금 중국 관광객이 급감했는데, 이번 여름은 해외여행 대신 국내에서 그리고 농어촌에서 보내자는 대국민 캠페인을 벌여보는 게 좋겠다"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대통령도 연차휴가를 다 사용할 계획이라고 말했고, 7월 휴가철 관광 수요가 국내 관광 활성화로 이어지면 지역경제 등 내수를 살리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며 "관계부처는 소속직원은 물론 각 기업과 경제단체 등이 농촌에서 휴가를 보내는 분위기를 조성하는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농촌여행의 모든 것, 웰촌과 떠나는 두근두근 농촌여행'이라는 책자를 국무회의 참석자들에게 직접 배포했다.
 
김상곤 교육부 장관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찜통 교실 문제와 여름철 물놀이 안전환경 마련, 장마철 학교 시설물의 안전점검 등에 대해 철저하게 대책을 마련해 잘 시행하겠다"고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제대로 된 근본적인 안전대책을 마련할 생각은 하지 않고 세월호 참사 등과 같은 대형사고가 일어나면 수학여행을 금지하는 등의 조치를 할 게 아니라 학생들을 위해 우리가 할 일을 제대로 하는 등 필요한 안전대책을 충분히 마련한 뒤 이행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21일까지 연차휴가를 사용할 수 있으며, 취임 12일 만인 지난 5월 22일 하루짜리 연차를 낸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달 말 또는 8월 초 경남 양산 사저로 여름 휴가를 떠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