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BS, 한완상 전 부총리 출연불발 논란에 담당국장 직위해제

중앙일보 2017.07.11 14:54
한완상 전 부총리의 라디오 방송 출연 불발로 '블랙리스트' 논란에 휘말린 KBS가 즉각 담당국장을 직위해제하는 등 사태 수습에 나섰다.
한완상 전 부총리.

한완상 전 부총리.

전국언론노조 KBS본부는 10일 기자회견을 열어 한 전 부총리와 이정렬 전 판사가 KBS1라디오 '이주향의 인문학 산책'에 출연할 예정이었으나 담당 국장이 '이념적 편향'을 이유로 들며 출연을 취소시켰다고 밝혔다. 노조는 또 "여전히 KBS에는 '블랙리스트'(부적격 출연자)가 존재한다"며 "지난 1월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를 1TV '아침마당'에 출연시키려 했다가 보류한 문제도 아직 해결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KBS는 같은 날 1라디오 담당 국장을 직위 해제했다. KBS측은 "한 전 부총리의 출연 취소는 프로그램 PD와 담당 국장 간의 협의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한 전 부총리에게는 정중하게 사과하고 향후 라디오에 출연하겠다는 의사도 전달받았다"고 해명했다.
노진호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