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정당이 조용하다는 건 공동묘지의 평화…정당은 시끄러워야”

중앙일보 2017.07.11 14:25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1일 오전 당사 회의실에서 열린 신임 주요당직자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배경판 앞을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1일 오전 당사 회의실에서 열린 신임 주요당직자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배경판 앞을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정당이 조용하다는 것은 공동묘지의 평화다. 그래서 정당은 시끄러워야 한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개최한 주요 당직자 임명장 수여식에서 “정당은 내부의 치열한 논쟁도 있어야 하고, 서로 고성도 지를 수 있으면 질러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정당이 조용하다는 것은 죽은 정당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 앞으로 기자 여러분들이 그런 시각에서 정당을 봐주길 바란다”며 “우리는 씹는 소리를 전혀 싫어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전당대회가 끝나고 오늘로 일주일째다. 비상상황인 만큼 당이 이렇게 조속히 정비된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우리 당이 국민의 신뢰 속에서 거듭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비롯한 신임 당직자들이 11일 오전 당사 회의실에서 임명장 수여식을 마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서용교 조직부총장, 전희경 대변인, 홍문표 사무총장, 류석춘 혁신위원장, 홍 대표, 이종혁 최고위원, 강효상 대변인, 염동열 당대표비서실장.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비롯한 신임 당직자들이 11일 오전 당사 회의실에서 임명장 수여식을 마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서용교 조직부총장, 전희경 대변인, 홍문표 사무총장, 류석춘 혁신위원장, 홍 대표, 이종혁 최고위원, 강효상 대변인, 염동열 당대표비서실장. [연합뉴스]

이날 임명장 수여식에는 류석춘 혁신위원장, 이종혁 최고위원, 홍문표 사무총장, 염동열 비서실장, 강효상ㆍ전희경 대변인, 서용교 조직부총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한국당이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앞으로 당을 가치추구 정당으로 꼭 바꾸도록 하겠다”고 말했고, 이종혁 최고위원은 “견위수명(見危授命ㆍ위험을 보면 목숨을 바친다)의 자세로 미력이나마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홍문표 사무총장은 “어떤 경우라도 우리가 개혁해서 신뢰받는 정당으로 만드는 데 보조를 잘하겠다”고 밝혔고, 염동열 대표 비서실장은 “솔선수범, 낮은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효상 대변인은 “앞으로 한국당, 홍 대표의 입으로서 사랑받고 믿음 주는 논평을 하겠다”고 말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메시지는 명료하되 국민의 귀를 아프게 하는 일은 안 하겠다”고 밝혔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