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소현ㆍ김숙ㆍ박나래ㆍ전효성, 비키니 화보 공개…왜 찍었나 물으니

중앙일보 2017.07.11 13:52
김숙의 비키니 화보. [사진 MBC에브리원]

김숙의 비키니 화보. [사진 MBC에브리원]

예능 방송 ‘비디오스타’ 측이 4명의 MC 박소현, 김숙, 박나래, 전효성의 비키니 화보를 공개했다.
 
이들의 비키니 화보는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의 한 호텔에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1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첫선을 보였다. 
박나래의 비키니 화보. [사진 MBC에브리원]

박나래의 비키니 화보. [사진 MBC에브리원]

MC들은 과거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시청률 1%를 넘으면 비키니를 입고 촬영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지난 5월 9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어버이날 특집 아버지가 이상해’의 시청률이 1.251%(닐슨코리아 유료가구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하면서 시청률 1% 돌파했다.  
전효성의 비키니 화보. [사진 MBC에브리원]

전효성의 비키니 화보. [사진 MBC에브리원]

사진작가로 활동 중인 빽가가 이번 시청률 공약 이행을 도왔다. 빽가는 지난해 11월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자신이 비키니 화보 촬영을 하겠다고 호기롭게 말하면서 직접 나서게 됐다. 
박소현의 비키니 화보. [사진 MBC에브리원]

박소현의 비키니 화보. [사진 MBC에브리원]

공개된 화보 속에서 박나래는 비키니를 입고 뇌쇄적인 눈빛으로 카메라를 응시했다. 김숙은 황색 계열의 옷을 입고 일명 ‘손바닥 비키니’를 입었다. 이는 착시효과를 노린것으로 분석된다. 박소현은 날씬한 몸매에 복근을 공개했으며, 전효성은 전형적인 ‘모델 비키니 몸매’를 자랑했다.  
‘비디오스타’ 4명의 MC, 전효성(왼쪽부터), 박나래, 김숙, 박소현. [사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4명의 MC, 전효성(왼쪽부터), 박나래, 김숙, 박소현. [사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4명의 MC 비키니 화보 사진을 공개하기에 앞서 박소현, 김숙, 박나래, 전효성과 포토그래퍼 빽가의 습이 담긴 화보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