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구 KB손해보험, 구미에서 의정부로 연고지 이전 추진

중앙일보 2017.07.11 13:36
구미에서 의정부로 연고지 이전을 추진중인 KB손해보험 배구단. [사진 프로배구연맹]

구미에서 의정부로 연고지 이전을 추진중인 KB손해보험 배구단. [사진 프로배구연맹]

남자 프로배구 구미 KB손해보험이 의정부로 연고지 이전을 추진한다.
 
KB손해보험은 다음 시즌 새 연고지를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의정부를 선택했다고 11일 밝혔다. 프로 원년인 2005년부터 구미를 연고지로 써온 KB손해보험은 의정부를 새 안방으로 쓸 계획이다. KB손해보험은 '재도약을 위해 스포츠 전문컨설팅업체에 '강팀 만들기'를 위한 진단을 의뢰했다. 감독 리더십, 스태프 및 프런트 교체, 선수 트레이드, 경기력 향상을 위한 연고지 이전 방안 등이 제시됐다. 그래서 지난 달 중순부터 연고지 이전 작업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KB손해보험은 수원에 있는 숙소와 연습체육관을 사용했다.
 
KB손해보험은 12곳의 지자체 중 5개 부문 총 12개 지표평가를 바탕으로 기존 연고지인 구미시를 포함한 세 곳의 최종 후보지를 선별한 결과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한 의정부시가 우선협상대상자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KB손해보험은 의정부시와 세부 계약내용 검토 후 연고지 협약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국배구연맹(KOVO) 규정상 KB손해보험은 개막 3개월 전까지 연고 이전 계획을 연맹에 통보해야한다. 이후 연맹은 이사회를 열고 연고 이전 승인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한편 구미시와 구미시체육회 등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KB손해보험 배구단에 2년 동안 연간 2억5천만원씩(운영비 1억원 포함)을 지원하는 등 파격적인 후원을 저버렸다는 것이다. KB손해보험은 구미시와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구미시 팬들을 위한 지원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