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완상 전 부총리 출연 취소 '블랙리스트' 의혹에…KBS "블랙리스트 없다"

중앙일보 2017.07.11 09:41
[경향신문 유튜브 영상 캡처]

[경향신문 유튜브 영상 캡처]

언론노조 KBS본부가 10일 기자회견을 갖고 부적격 출연자(블랙리스트) 분류 의혹을 제기했다.  
 
KBS 노조에 따르면 김영삼·김대중 정부 시절 통일·교육부 장관을 지낸 한완상 전 부총리가 지난 5일 라디오 '이주향의 인문학 산책'을 녹음할 예정이었으나, 녹음 당일 갑자기 출연이 취소됐다.  
 
이는 라디오프로덕션 이제원 국장이 "현 대통령을 옹호하는 회고록을 써 정치적 오해를 살 수 있다"는 이유로 한 전 부총리의 출연을 취소시킨 것으로 확인됐다고 경향신문이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이 국장은 이후로도 제작진에게 출연진 리스트를 사전 요구하는 등 '불편한 사람들'을 배제하는 작업을 계속해왔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KBS는 이 국장을 직위해제하는 한편 "KBS에는 블랙리스트가 없다"고 해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