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빠 발언 논란' 국민의당 강연재 전 부대변인, 탈당계 제출

중앙일보 2017.07.11 07:50
[사진 국민의당 강연재 전 부대변인 블로그]

[사진 국민의당 강연재 전 부대변인 블로그]

국민의당 강연재 전 부대변인이 지난주 탈당계를 제출했다.  
 
박주선 비대위원장의 대선 후보 경선 캠프 대변인을 지낸 강 전 부대변인은 "(국민의당이) 제3의 중도의 길을 가는 정당도 아니고, 전국정당도 아니고, 안철수의 새 정치도 없다고 판단했다"며 탈당 이유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강 부대변인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자들을 '문빠' '광신도'라고 표현하고 촛불집회 참가자들을 '구태 국민'으로 지칭해 논란이 된 바 있다.  
 
그는 지난해 12월 "보수꼴통 지지자보다 더했으면 더했지, 결코 뒤지지 않는 소위 '친문·문빠·광신도'들의 진실 왜곡. 반말지거리. 사실판단 못하고, 지령받은 좀비처럼 막말 함부로 질러대는 짓거리들. 우리가 탄핵 반대? 소가 웃네"라고 비난했다가 논란이 일자 해당 글을 삭제했다.  
 
지난 1월에는 "'이석기 석방'이 나오고 '문창극 연설'이 나오는 걸 보니 광화문광장도 잠정휴업을 할 때가 된 듯"이라며 "박정희 아니면 노무현, 박근혜 아니면 문재인. 좌 아니면 우. 도무지 합리적 이성이란 걸 찾아보기 어렵다. 구태 국민이 새로운 시대 못 열어"라고 말해 박지원 당시 국민의당 대표가 해명에 나서기도 했다.  
 
변호사인 강 부대변인은 대한변호사협회 사무차장과 국회 입법지원위원, 방송통신위원회 19대 총선 방송심의위원, 한국여성변호사회 대변인 등을 지냈다. 2014년엔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상근 부대변인, 7ㆍ30재보궐선거 공천관리위원이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