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0년 한자리서 산업도시 성장 지켜본 ‘울산 공업탑’

중앙일보 2017.07.11 01:12 종합 21면 지면보기
1962년 울산의 공업지구 지정을 기념해 67년 남구 신정동에 세운 ‘울산 공업탑’. [사진 울산시]

1962년 울산의 공업지구 지정을 기념해 67년 남구 신정동에 세운 ‘울산 공업탑’. [사진 울산시]

울산이 1962년 6월 1일 군(郡)에서 시(市)로, 다시 1997년 7월 15일 광역시로 승격되는 과정을 묵묵히 지켜본 울산의 상징이 있다. 올해로 건립 50년이 된 울산 공업탑(남구 신정동)이다. 공업탑은 1962년 1월 울산이 특정공업지구로 지정된 것을 기념하기 위해 1967년 4월 세워졌다. 당시 돈으로 500만원이 들었다.
 

공업지구 지정 기념해 1967년 건립
2010년 균열 보수해 현재모습 갖춰
교통사고 잦아 일각선 철거 주장도

공업탑은 높이 25m의 철근 콘크리트 기둥 5개 위에 지구본이 놓여 있는 형상이다. 기둥 5개는 경제개발 5개년 계획과 당시 정한 울산 인구 목표 50만명을 상징한다. 탑 양옆에는 남성 군상과 여성상이 서 있다.
 
공업탑은 건립 40년이 넘어서면서 곳곳에 균열이 생기고 부식이 심해졌다. 또 공업탑을 중앙에 두고 형성된 로터리에선 연간 100건 이상의 접촉 사고가 발생했다. 단일 지점으로는 전국 교통사고 발생률 1위라는 오명을 얻기도 했다. 울산시가 2004년 인근의 신호 체계를 바꾸면서 사고는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지만 여전히 높은 편이다.
 
관련기사
 
공업탑 건립 43년만인 2010년 울산시는 7억6000여만원을 들여 대대적인 보수 작업을 했다. 2년에 걸쳐 철(鐵)로 만들었던 지구본과 화강암으로 만들었던 여성상을 모두 청동으로 바꿨다. 분수대는 없애고 배꽃 문양을 형상화한 녹지를 조성했다.
 
공업탑 정비사업을 추진하던 당시 공업탑을 철거하자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울산시 교통정책과 담당자는 “울산의 오랜 상징물을 교통 사고를 이유로 철거할 수는 없었다”며 “여기에 철거 이후 교통체계를 바꾸는데 막대한 비용이 들어가는 것도 고려됐다”고 설명했다.
 
울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