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숯불갈비 전문점 ‘강강술래’ 코스닥 직상장 추진

중앙일보 2017.07.11 01:00 경제 4면 지면보기
숯불구이 전문점 ‘강강술래’는 1989년 광주광역시에서 처음 문을 열었지만 지금은 서울·수도권에서 더 유명한 음식점이다. 서울·수도권에만 7개의 대형 매장이 있고, 월 평균 30만 명 정도가 찾는다. 지난해에만 7개 매장에서 916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7일 서초동 ㈜전한 본사에서 만난 최종만 대표. 그는 음식점 ‘강강술래’를 운영한다. [전민규 기자]

7일 서초동 ㈜전한 본사에서 만난 최종만 대표. 그는 음식점 ‘강강술래’를 운영한다. [전민규 기자]

강강술래를 운영 중인 외식업체 ㈜전한이 관련 업계에선 처음으로 직상장을 추진 중이다. 2014년 취임 직후부터 직상장을 추진해 온 최종만(53·사진) 대표는 “외식업체 몇 곳이 코스닥에 상장해 있지만 모두 합병을 통한 우회상장이었다”며 “전한이 직상장하면 외식업체로는 국내 첫 사례”라고 말했다.
 
그동안 몇몇 외식업체가 직상장을 추진했지만 모두 실패했다. 외식업 특성상 상장에 필요한 수익·성장·안정성을 제시할 수 없었던 때문이다. 외식업계의 한 관계자는 “국내 가맹점(프랜차이즈) 시장 규모는 100조원에 이르지만 아이템 생명주기가 짧아 직상장엔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와 달리 전한은 매출·영업이익이 모두 증가세로, 이미 사전 상장심사 요건을 갖췄다. 여기에 최 대표는 해외와 전략지역 진출을 통해 수익·성장·안정성을 모두 확보하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
 
최 대표는 “2015년 중국 텐진에 해외점을 열면서 경험을 쌓아온 만큼 올해부턴 해외 시장에 적극 진출할 계획”라고 말했다. 오는 9월엔 필리핀의 대표적 비즈니스·관광지역 클락에서 해외 2호점 문을 연다. 연말께는 호치민 등 베트남에서만 2개 지점을 동시에 오픈할 계획이다. 해외 1호점인 텐진점은 현지인에게 큰 인기를 끌면서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중국 최대의 호텔 운영사인 진장호텔그룹에서 자사의 주요 호텔 식당 입점을 요청해왔을 정도로 인기다. 진장호텔그룹은 중국 내에서만 640여 개의 호텔을 운영 중이다.
 
국내에선 올해 서울 동대문구(전농점)·송파구(롯데백화점 잠실점)·중구(명동점)·영등포구(여의도점) 등 5곳에서 문을 연다. 이와 함께 연내에 가맹점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국내외에서 사업 보폭을 넓히고 있는 최 대표는 사실 2014년 전한 대표를 맡기 전까지 음식과는 전혀 관련이 없는 건설인이었다.
 
대학 졸업 후 동아건설을 거쳐 2005년 중견 건설회사인 호반건설에 입사해 대표이사까지 지냈다. 그는 그러나 주택과 외식 사업은 다르지 않다고 단정한다.
 
“주택 사업은 시장 흐름(트렌드)과 고객의 니즈(Needs)를 파악하고 그에 걸맞은 서비스와 상품을 제공하는 결국 리테일(소매) 마케팅 사업입니다. 외식 사업도 마찬가지지요. 시장 트렌드를 읽고 고객의 니즈를 파악해 차별화한 서비스와 제품(메뉴)을 제공하는 사업입니다. 큰 틀에서는 주택이나 외식 사업은 결코 다르지 않습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