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는 음식이 아니에요"…'개고기·복날' 반대 행진

중앙일보 2017.07.08 20:22
초복(7월 12일)을 4일 앞두고 개고기와 복날에 반대하는 집회와 행진이 벌어졌다.
 

시민단체 추산 100여 명 개고기 반대 집회·행진
"한 해 160만 마리가 복날에 도살…국제적 망신"
"나는 반려견입니다" 등 명찰 단 강아지들도 참여

동물보호 시민단체 ‘개고기를 반대하는 친구들’의 회원과 일반 시민 등 100여 명(주최 측 추산)은 8일 오후 4시 종로구 북인사마당에서 집회를 열었다.  
 
단체는 “한 해 도살되는 개의 80%인 약 160만 마리가 복날에 살생된다”며 “복날의 한자 ‘복(伏)’자에 ‘견(犬)’자 들어있다는 이유로 죄 없는 개들이 도살돼 식용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악습은 다 무고한 개들이 도살돼 식용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북인사마당에서 동물보호단체 '개고기를 반대하는 친구들'(ADF) 회원 등이 '복날, 개식용 반대' 등을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북인사마당에서 동물보호단체 '개고기를 반대하는 친구들'(ADF) 회원 등이 '복날, 개식용 반대' 등을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또 “1000만 반려동물 시대에도 맞지 않는 풍습인 데다, 세계인들에게 국제적 망신이 될 수 있어 국가 발전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날 국회에 개 도살 금지 특별법의 제정을 국회에 촉구했다. 또 복날에 보신탕 대신 음료와 과일 등을 먹는 관행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개고기와 복날에 반대하는 집회에는 직접 강아지가 등장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개고기와 복날에 반대하는 집회에는 직접 강아지가 등장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집회 참가자들은 ‘개 먹는 대한민국 싫어요’ ‘반려동물 식용금지’ 등의 피켓을 들었다. ‘나는 반려견입니다’ ‘우리는 음식이 아니에요’ 등의 명찰을 달고 온 강아지들도 곳곳에 있었다.
 
이들은 집회가 끝나고 북인사마당에서 종로 보신각과 정부서울종합청사 등을 돌아 약 5.4㎞ 거리를 행진했다.  
 
동물자유연대 등으로 구성된 ‘스탑 잇(STOP IT) 2017’ 준비위원회도 오는 9일 서울광장에서 ‘이제 그만 잡수시개’를 슬로건으로 한 개고기 반대 행사를 연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