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엔, '핵무기 전면 금지' 조약 채택…141개국 참여

중앙일보 2017.07.08 00:15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핵무기 전면 폐기와 개발 금지를 목표로 하는 핵무기 전면 금지 국제협약이 7일(현지시간) 유엔에서 채택됐다. 유엔은 총화를 열어 '핵무기 없는 지구'를 목표로 협약을 채택했다. 
 
이번 협약에는 미국을 비롯해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받고 있는 주요 국가들은 모두 협약에 참여하지 않았으며 오스트리아와 브라질, 멕시코, 남아프리카공화국, 뉴질랜드 등이 주도, 총 141개국이 참여했다. 
 
 
핵무기 전면 금지 협약은 기존의 핵확산금지조약(NPT)을 대체하는 것으로, 핵무기 개발과 비축(stockpiling), 위협 등을 포괄적으로 금지한다. 기존 핵무기의 완전한 폐기를 요구하는 내용도 담겼다.
 
 
미국과 러시아, 영국, 중국, 프랑스 등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인 '공인 핵보유국' 5개국과 인도, 파키스탄, 북한, 이스라엘은 모두 협상에 불참했다. 우리나라와 일본도 북한의 핵무기 위협을 이유로 협약에 반대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