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보리 북 ICBM 규탄 성명 막은 러시아...중국은 찬성

중앙일보 2017.07.07 06:57
ICBM 발사 성공을 축하하며 6일 평양에서 펼쳐진 불꽃놀이. [AP=연합뉴스]

ICBM 발사 성공을 축하하며 6일 평양에서 펼쳐진 불꽃놀이. [AP=연합뉴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로 지난 5일(현지시간) 긴급소집이 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에서 러시아의 반대로 '대북(對北) 규탄성명' 채택이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러, "ICBM 아닌 중거리 미사일"
"문서 수정 요구일 뿐 반대 아냐"

하지만 로이터 통신, 워싱턴포트스(WP) 등에 따르면 6일 주유엔 미국대표부는 "북한의 ICBM 발사를 강력히 규탄하고 진전된 중대조치(further significant measures)를 취할 것"이라는 요지의 언론성명 초안을 제안했다. 언론성명 초안은 15개 안보리 이사국들이 회람했다. 그 가운데 러시아만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은 ICBM이 아닌 중거리 탄도미사일"이라면서 성명 채택을 반대했다. 다만 북한의 오랜 동맹인 중국은 오히려 언론성명 초안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러시아 국방부는 논평을 통해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에 대해 "중거리 탄도미사일의 전술기술 특성에 부합한다"고 주장했고, 블라디미르 사프론코프 유엔 주재 러시아 차석대사도 안보리 회의에서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ICBM이 아닌 중거리 탄도미사일"이라고 재확인했다. 미국과 한국이 ICBM이 맞다고 공식 확인한 것과는 상반된 움직임이다.  
관련기사
 
러시아의 이러한 움직임은 대북 추가제재에 대한 비판적 기류와도 맞물려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ICBM으로 규정하게 되면 그만큼 제재수위가 높아지는 만큼, 러시아가 언론성명부터 차단막을 친 것 아니냐는 것이다. 통상 치열한 '물밑협상'을 거쳐 채택되는 결의안과 달리, 북한의 주요 도발 때마다 발표된 언론성명부터 무산된 것은 향후 대북 추가제재의 험로를 예고하는 대목으로도 읽힌다. 
 
그러나 러시아는 성명 초안 내용에 이의를 제기한 것일 뿐, 반대한 게 아니라고 부인했다. 유엔 주재 러시아 대표부의 표도르 스트리치초브스키 공보담당은 이날 기자들에게 "(러시아가 반대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사실과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자국이 북한의 이번 발사체를 ICBM으로 분류하지 않고 중거리 탄도미사일로 봤다면서 "이런 데이터에 따라 러시아는 성명을 작성한 미국에 대해 이 부분에 대해 적절한 수정을 제안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는 유엔 안보리에서 문서 내용을 조정하는 통상적인 절차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 우리가 아는 한, 성명에 제동을 건 사람은 아무도 없다"면서 "러시아가 성명 채택을 막았다는 주장은 사실을 왜곡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니키 헤일리 주 유엔 미국 대사는 "러시아가 그것을(ICBM임을) 증명할 정보가 필요하다면 나는 기꺼이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유엔의 다른 관계자는 "미국도 언론성명의 표현 하나하나로 시간 낭비하지 않겠다는 분위기였다"며 "언론성명을 건너뛰고 바로 새로운 제재결의안 마련에 들어간다는 방침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이경희 기자, 연합뉴스 dungle@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