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ek&] 장거리 비행 노하우? 공짜라도 기내 술·커피 절대 안 마시죠

중앙일보 2017.07.07 01:18 종합 16면 지면보기
여행자의 취향 │ 앙코 판데르웰프 
판데르웰프

판데르웰프

한국에서 역사상 최장거리 하늘길이 열렸다. 멕시코 국적 항공사 아에로멕시코가 지난 1일 운항을 시작한 인천~멕시코시티 간 직항 노선이다. 1만2000㎞, 꼬박 14시간25분을 쉬지 않고 날아간다. 이에 맞춰 서울을 찾은 앙코 판데르웰프 아에로멕시코 매출총괄대표(CRO)는 평소에도 장거리 비행에 익숙한 여행자다. 비행기 타고 출장 다니는 게 일상인 그에게 장거리 여행 노하우를 물었다. 네덜란드 사람으로서 느끼는 멕시코의 매력에 대해서도 들었다.
 
장거리 출장이 많을 것 같다. 자신만의 여행 노하우가 있다면.
“기왕이면 좋은 비행기를 타야 여행 오가는 길이 가뿐하다. 한국에 취항하는 아에로멕시코 B787(보잉사의 야심작 드림라이너) 기종 이야기다. 첨단 항공기인 B787-800 기종을 투입했다. 여행 중에는 최대한 잘 먹고, 잘 자는 게 중요하다. 기내에서는 아무리 공짜라도 주류와 커피를 일절 마시지 않는다. 알코올과 카페인은 일시적으론 효과가 있는 것 같지만 컨디션 회복에 전혀 도움이 안 된다. 무슨 여행이든 짐은 최소한으로 챙긴다. 이번 출장에서는 서울과 함께 상하이와 도쿄를 함께 들르는데 기내용 샘소나이트 캐리어 하나만 챙겼다. 평소에도 수하물을 부치는 일이 거의 없다. 짐 기다리는 걸 몹시 싫어한다.”
 
여행 갈 때 꼭 챙기는 물건이 있나.
“멀티플러그와 책 한두 권. 이것 외엔 특별히 챙기는 게 없다. 기내에서는 물론 평소에도 잠들기 전에 독서를 즐긴다. 취침 전에는 모바일 기기를 만지지 않는다. 숙면에 방해가 돼서다. 꼭 써야 한다면 ‘나이트 시프트(화면색을 바꿔주는 아이폰 기능)’ 모드로 한다.”
 
멕시코 남부 도시 팔렝케. 정글 속에 마야 유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사진 멕시코관광청]

멕시코 남부 도시 팔렝케. 정글 속에 마야 유적이고스란히 남아 있다. [사진 멕시코관광청]

여행지에서 꼭 사는 물건은.
“어떤 특정한 물건을 수집하는 것보다 경험을 쌓는 걸 좋아한다. 단, 딸을 위한 선물은 늘 챙긴다. 딸이 다니는 멕시코시티의 국제학교에 한국인 친구가 많은데 그들이 갖고 노는 ‘공기’를 딸도 갖고 싶어 한다. 이번 출장에서 반드시 공기를 사가야 한다.”
 
출장이 아닌 개인 여행은 어떻게 즐기나.
“네덜란드 파테르스볼더(Paters wolde)라는 소도시에서 나고 자랐다. 숲과 호수, 작은 섬이 많아 늘 거기서 놀았다. 유년 시절의 경험 때문인지 자연 속에서 평온을 느낀다. 도시를 벗어나 부티크 리조트나 B&B에 묵는 걸 좋아한다. 상업적인 관광지보다 현지인이 사는 모습을 보고 그들이 먹는 음식을 맛보는 걸 즐긴다. 멕시코에서는 정글과 폭포, 마야 유적이 있는 팔렝케(Palenque)가 그런 곳이다.”
 
한국에선 캉쿤이 신혼여행지로 인기인데.
“캉쿤과 전혀 다른 개성을 지닌 해변 휴양지가 멕시코엔 많다. 로스카보스, 푸에르토 바야타, 우아툴코를 추천한다. 모두 태평양에 있는 휴양지다. 이왕 멕시코를 찾는다면 문화와 역사를 함께 느껴보길 권한다. 마야 문명의 흔적을 볼 수 있는 치첸이트사·욱스말·툴룸을 추천한다. 모두 캉쿤에서 멀지 않다. 스페인풍 건축물이 많이 남아 있는 도시 산미겔데아옌데와 과나후아토도 매력적이다.”  
 
최승표 기자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