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0년까지 모든 공공기관 웹사이트 '액티브X' 퇴출

중앙일보 2017.07.06 11:00
 늦어도 2020년까지는 공공분야 모든 웹사이트에서 액티브X가 퇴출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부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6일 “오는 2020년까지 공공분야의 모든 웹사이트에서 액티브X 제거를 추진하기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액티브X. [중앙포토]

액티브X. [중앙포토]

 액티브X는 마이크로소프트(MS)사의 웹브라우저인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 특화된 보안기술로, 국내 사용자가 늘고 있는 크롬이나 팍스, 사파리 등 다른 브라우저에서는 작동되지 않아 불편하다는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  
 
 특히 악성코드 감염 등 보안상 취약한 데다 이용자 PC에 지나치게 많은 프로그램을 설치하도록 해 설치 오류, 프로그램 간 충돌, PC 재부팅 등 문제가 발생했다. 
 
 정부는 이를 위해 올 하반기부터 공공분야 액티브X 사용현황 실태조사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해 2018년부터 2020년까지 단계적으로 액티브X를 제거한다는 방침이다. 불가피한 경우엔 대체기술(EXE)을 적용할 예정이다.
 
인터넷 결제 시 뜨는 액티브X 설치파일 경고 창. [중앙포토]

인터넷 결제 시 뜨는 액티브X 설치파일 경고 창. [중앙포토]

 국정기획위는 “액티브X 퇴출이 국정과제로 추진됨에 따라 모든 공공기관 홈페이지에서 다양한 웹브라우저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고 전자정부서비스의 보안이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인 3월 2일 ‘ICT 현장 리더 간담회’에서 “정부가 관리하는 모든 사이트에서 액티브X를 없애겠다”며 “새로 제작하는 정부공공사이트는 예외 없이 노플러그인(No-plugin) 정책을 관철하겠다”고 밝힌 뒤 이를 국정과제로 채택했다.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