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은행서 파견직 여직원 성추행 의혹 잇따라…4명 대기발령

중앙일보 2017.07.05 16:59
대구은행 본점. [중앙포토]

대구은행 본점. [중앙포토]

대구은행의 간부급 직원들이 파견직 여직원들을 상대로 성추행을 일삼았다는 의혹이 잇따라 제기돼 은행이 자체 감사에 나섰으며 대구지방경찰청도 수사에 나섰다.  
 
5일 대구은행에 따르면 본점에 근무 중인 부부장급 남성 A씨와 차장급 남성 B씨는 지난달 회식 자리 등에서 파견직 여직원 C씨와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한 의혹이 제기돼 대기 발령 조처됐다.  
 
대구은행은 자체 조사를 벌인 결과 이 사건과 별개로 과장급 남성 2명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파견직 여직원 2명의 신고도 접수해 감사를 벌이고 있다.  
 
대구은행 관계자는 "인사부 감사팀이 최근 당사자들을 불러 조사를 벌여 가해 의혹이 제기된 총 직원 4명을 대기발령 조치했다"며 "조만간 인사위원회를 열어 징계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지속적인 성추행이 있었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이 아니며 가해자가 '이혼을 당하면 자살하겠다'고 협박을 했다는 피해자의 진술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대구경찰청 관계자는 "대구은행 성추행 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며 "철저한 수사를 통해 법 위반 혐의가 드러나면 엄중하게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