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추적] 북 ICBM 화성-14형, 북한 발표로 본 특성

중앙일보 2017.07.05 16:58
 북한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의 발사 실험과 관련해 “새로 개발한 대형중량핵탄두장착이 가능한 대륙간탄도로케트(ICBM)의 전술기술적 제원과 기술적 특성을 확증(검증)하기 위한 목적이었다”고 주장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5일 “우리(북한)가 새로 개발한 탄소복합재료로 만든 대륙간탄도로케트 전투부첨두(탄두)의 열견딤 특성과 구조안정성을 비롯한 재돌입 전투부의 모든 기술적특성들을 최종확증하는데 목적을 두고 진행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한이 종전 KN-17에 새 엔진을 얹고 탄두부분의 디자인을 새로 한 신형 미사일의 비행안정성과 재돌입(re-entry)기술 검증을 했다고 주장한 것이다.    
 

신형 엔진 및 단분리 정상작동, 재진입시 탄두 내부온도 섭씨 25~45도
북한 주장대로라면 ICBM 3요소 모두 충족
한민구 국방 "아직 재진입 기술 성공 단정 어려워"

 ①신형 엔진 테스트 =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화성-14형이 예정된 비행궤도를 따라 최대정점고도 2802㎞까지 승승비행하여 거리 933㎞ 조선동해 공해상의 설정된 목표수역을 정확히 타격했다”고 강조했다. 통신은 이어 “로케트시험발사를 통해 로케트의 발사대 이탈(발사) 특성과 능동구간(엔진 연소를 통한 상승구간)에서 계단(단계)별 유도 및 안정화체계, 구조체계의 기술적 특성들을 확증했다”고도 했다. 통신에 따르면 이날 실험에선 1단계와 2단계 엔진의 시동과 차단이 예정대로 이뤄졌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다단(多段)으로 이뤄진 미사일은 1단 엔진으로 상승하다 연소를 마치면 2단 엔진 가동과 미사일 무게를 줄이기 위해 1단을 분리한다”며 “북한이 3월 18일 지상에서 연소실험을 한 신형엔진의 작동 여부와 단분리 실험도 겸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공기가 희박한 공중에서 2단계 엔진의 점화여부는 장거리 다(多)단계 미사일의 핵심기술 중 하나로 여기에 성공했다는 게 북한의 주장이다.  
 
②비행 안정성 테스트= 북한은 또 공중에서 미사일의 자세를 제어하고, 예정된 방향으로 미사일을 유도하는데도 성공했다고 밝혔다. 대기권을 벗어난 뒤 우주에서는 공기의 저항이 없어 보조로켓을 이용해 방향을 제어하게 되는데, 북한은 이미 지난 5월 14일 화성-12호(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때 공중의 여러 각도에서 촬영한 사진을 공개하며 이 기술을 과시했었다. 북한은 1ㆍ2단 로켓이 분리된 이후 “가혹한 재돌입환경조건에서 말기유도특성과 구조안정성을 확증했다”고 밝혀 탄두를 목적지까지 제어하는 기술을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③재진입 테스트= 무엇보다 북한은 “재돌입시 탄두내 온도가 25~45℃ 범위를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핵탄두 폭발조종장치는 정상동작했다”고 설명했다. 대기권 재돌입시 섭씨 7000도 이상의 표면온도에도 내부에 장착한 장치들에 영향을 주지 않을 열차단 기술확보에 성공했다는 얘기다. 특히 북한은 탄두에 탄소복합재료를 사용했다고 밝혔다. 익명을 원한 미사일 전문가는 “한미 정보당국은 북한이 탄두에 석영이나 세라믹을 소재로 사용한 것으로 파악해 왔다”며 “북한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미국이나 러시아등 미사일 선진국들이 사용하는 ‘탄소탄소’(원소기호 CC)를 사용했다는 건데 외부에서 알려진 것보다 북한의 미사일 기술수준이 높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정보 당국자는 “북한이 1990년대 옛 소련을 통해 IRBM(중거리탄도미사일)급 재진입 기술을 확보했고, 그동안 상당한 진전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하지만 북한의 주장을 그대로 수용하는 건 무리라는 지적도 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에서 “미사일 재진 기술 성공여부는 성공했다고 보기 어려울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북한은 4일 오전 9시(한국시간 9시 30분)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혔지만 한미일 정보 당국의 레이더 상에서 이보다 10분 늦은 9시 40분에 포착돼 북한이 예정시간보다 늦게 발사하고도 대내외 발표는 달리 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정용수ㆍ이철재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