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ㆍ학력ㆍ출신지… 기재란 사라진 공공기관 입사지원서 예시 보니

중앙일보 2017.07.05 16:43
공공기관 입사지원서 예시. [사진 고용노동부]

공공기관 입사지원서 예시. [사진 고용노동부]

공공기관 입사지원서에 출신지역과 신체조건, 학력을 기재하고 사진을 부착하는 것이 금지되는 등 이른바 ‘블라인드(Blind) 채용’ 방식이 전격 도입된다. 또 면접 단계에서 면접관이 응시자의 인적사항에 대해 물어서는 안 되며 직무 관련 질문만 허용된다. 편견이 개입될 여지가 있는 모든 정보를 차단하겠다는 취지다.  
 

‘블라인드 채용’ 공공기관서 전면 시행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2일 청와대 수석비서관ㆍ보좌관회의에서 ‘공공부문 블라인드 채용 의무화’를 지시한 데 따른 조치다.
 
고용노동부는 5일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이같은 내용의 ‘공공부문 블라인드 채용 추진방안’을 공개하고 이달 중 332개의 모든 공공기관에 가이드라인을 배포한 뒤 전면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149개 지방공기업에 대해서는 인사담당자 교육을 거친 뒤 8월부터 시행할 방침이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중앙부처 산하 공공기관의 경우 올해 하반기에 1만여명을 채용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추진방안에 따르면 서류전형 단계에서 응시자가 제출하는 입사지원서에는 사진 부착을 비롯해 학력, 출신지역, 가족관계, 키와 체중 등 신체조건 기재란이 없어진다.  
 
다만 신체조건이나 학력이 특정 업무(경비직ㆍ연구직)를 수행하는데 반드시 필요할 경우에만 예외적으로 기재가 허용된다.
 
또 응시자 서류전형 없이 모두 필기시험을 보는 경우엔 본인 확인 목적으로 사진 요구가 가능하다.
 
이와 함께 지역인재 채용 확대를 위해 최종학교 소재지(학교명 제외)를 입사지원서에 기재하도록 하고, 직무와 관련된 교육ㆍ훈련ㆍ자격ㆍ경험 등의 항목도 적어넣을 수 있도록 했다.
 
서류전형과 필기시험을 거친 뒤 시행되는 면접에서는 면접관이 응시자의 인적사항에 대한 질문을 할 수 없고, 발표나 토론 방식의 면접을 통해 업무역량을 평가하게 된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