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어린이집 버스 인도 덮쳐 행인 2명 사망… 차량 3대 들이받고 멈춰

중앙일보 2017.07.05 15:53
5일 낮 12시7분 충북 청주시 상당구 서원구 사창사거리에서 어린이집 버스가 보행자를 덮친 뒤 차량 3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사진 청주서부소방서]

5일 낮 12시7분 충북 청주시 상당구 서원구 사창사거리에서 어린이집 버스가 보행자를 덮친 뒤 차량 3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사진 청주서부소방서]

 
충북 청주에서 도로를 달리던 어린이집 버스가 인도로 돌진해 행인 2명이 숨지고 버스 탑승객 등 10명이 다쳤다.

버스 등 차량 4대에 타고 있던 탑승객 10명 부상
운전사 "사고 당시 급발진" 주장… 경찰 블랙박스 조사

 
5일 충북 청주청원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7분쯤 청주시 서원구 사창사거리 도로에서 김모(57)씨가 몰던 21인승 어린이집 미니버스가 중앙선을 넘어 맞은편 인도로 돌진해 보행자 3명을 들이받은 뒤 차량 3대를 잇달아 들이받았다.
 
사고로 인도에서 신호를 기다리던 김모(73·여)씨와 박모(85·여)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버스에 치인 보행자 1명과 어린이집 버스 등 차량 4대에 타고 있던 탑승자 9명 등 모두 10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5일 낮 12시7분 충북 청주시 상당구 서원구 사창사거리에서 어린이집 버스가 보행자를 덮친 뒤 차량 3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사진 청주서부소방서]

5일 낮 12시7분 충북 청주시 상당구 서원구 사창사거리에서 어린이집 버스가 보행자를 덮친 뒤 차량 3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사진 청주서부소방서]

 
사고 당시 어린이집 버스에는 운전사 김씨 등 4명이 타고 있었지만, 어린이집 원아들은 탑승하고 있지 않았다. 이날 버스에는 교회 신도들이 탑승하고 있었다.
 
경찰 조사 결과 어린이집 버스는 사고 직전 청주시 흥덕구 봉명사거리에서 사창사거리 방향 편도 4차선 도로 내리막길을 달리고 있었다. 교차로가 가까워지자 김씨는 신호 대기 중이던 차량을 보고 버스를 세우려 했지만 제동이 되지 않아 핸들을 왼쪽으로 급하게 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버스 운전기사 김씨는 경찰에서 “버스가 갑자기 급발진한 뒤 (제동장치가)조작이 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경찰과 목격자 등에 따르면 버스는 중앙선을 넘어 왕복 8차선 도로를 가로지른 후 인도로 돌진해 행인을 덮쳤다. 이후에도 버스는 멈추지 않고 반대편에서 오던 승합차와 승용차 3대를 들이받고서야 멈췄다. 경찰은 버스 블랙박스를 회수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