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무기계약직 2400여명 연내 정규직화

중앙일보 2017.07.05 15:49
박원순 서울시장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핵심 시정목표로 내걸고 관련 정책을 추진해왔다. [중앙포토]

박원순 서울시장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핵심 시정목표로 내걸고 관련 정책을 추진해왔다. [중앙포토]

서울시는 올해 서울교통공사 등 투자ㆍ출연기관 무기계약직 2400여명을 모두 정규직화하는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서울시는 이같은 내부 방침을 정하고 해당 기관과 함께 직제 변경, 예산 확보 등을 놓고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이날 전했다.  
 
시에 따르면 이번 정규직화 대상은 서울교통공사, 서울시설공단, 서울의료원, 서울주택도시공사 등 투자ㆍ출연기관 20곳 가운데 11곳이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무기계약직의 처우 개선을 고민해오다 아예 이 제도를 없애기로 가닥을 잡았다”며 “같은 일을 하는 이들을 정규직화해 같은 직렬로 끌어안는 것이 옳다고 봤다”고 말했다.  
 
무기계약직은 신분이 보장된다. 하지만 정규직과 같은 일을 하면서도 연봉 등 처우에서 차이가 있어 ‘중규직’이라고 불렸다.  
 
특히 지난해 서울 지하철 2호선 구의역 사고 후속 대책으로 서울시가 스크린도어 유지ㆍ보수 인력을 ‘안전업무직’이라는 이름으로 직접 고용하면서 이 문제가 다시 불거졌다는 게 시 측 설명이다. 이에 따라 서울교통공사 안전업무직은 정규직화를 요구해왔다.
 
시는 내년 상반기까지 투자ㆍ출연기관의 비정규직 기간제 근로자 1000여명도 정규직으로 전환할 계획도 세워놓고 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