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회찬 "이유미 단독범행?…국민의당 '대장균 단독범행' 주장 격"

중앙일보 2017.07.05 13:16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사진 연합뉴스]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사진 연합뉴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문준용씨 특혜채용 제보조작' 사건이 당원 이유미씨의 단독범행이라고 결론지은 것에 대해 "여름에 냉면집 주인이 '나는 대장균에게 속았다. 대장균 단독범행이다' 이렇게 말하는 격"이라고 풍자했다.
 
이날 노 원내대표는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라디오 인터뷰에 출연해 "(국민의당 진상조사 결과를 빗대 비유해) 이유미씨가 콜레라균을 단독으로 만들었다고 하는데, 그 콜레라균을 국민의당 분무기로 뿌린 것"이라며 "그러니까 뿌린 쪽이 어찌 보면 더 책임이 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이 반성이나 사과나 이 대목이 잘 안 보이고 '이거는 저 사람이 단독으로 만든 거예요' 라는 얘기만 하고 있다"면서 "자동차 회사 같으면 전량 리콜이다. 리콜도 불량한 제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문준용씨 특혜채용 제보조작' 사건을 조사했던 김관영 국민의당 진상조사단장은 지난 3일 "증거 조작과 관련해 이유미씨의 단독범행으로 잠정결론 지었다"며 "안철수 전 대표나 박지원 전 대표가 이 사건에 관여 또는 인지했다고 볼 어떠한 증거나 진술도 발견되지 않았다"며 당 기획설을 일축했다.
 
이와 별도로 검찰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이유미씨를 긴급체포하고, 이준서 전 국민의당 최고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수사하는 등 수사를 본격화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