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사오정]김정숙 여사가, 문 대통령과 자리 바꾼 이유는?

중앙일보 2017.07.05 11:36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오전 김정숙 여사와 함께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독일로 출국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정상회담(5~6일, 베를린)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7~8일, 함부르크) 참석을 위해서다. 문 대통령의 두 번째 해외순방이기도 하다.
이날 오전 문 대통령 부부는 김부겸 행자부 장관,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환송을 받으며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김 여사 오른쪽에서 걸으며 비행기에 올랐다. 부부는 비행기 앞 출입문에서 환송객들에게 인사하기 위해 제자리에서 돌아섰다. 환송객 기준으로 문 대통령이 오른쪽, 김 여사가 왼쪽에 있었다. 김 여사가 인사를 하기에 앞서 문 대통령의 오른팔을 잡고 자리를 바꿨다. 
김정숙 여사가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5일 오전 독일 공식 방문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성남 서울공항을 출발하기 앞서 환송객들에게 인사하기 위해 전용기 출입문 앞에서 자리를 바꾸고 있다. 김성룡 기자

김정숙 여사가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5일 오전 독일 공식 방문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성남 서울공항을 출발하기 앞서 환송객들에게 인사하기 위해 전용기 출입문 앞에서 자리를 바꾸고 있다. 김성룡 기자

자리를 바꾸는 과정에서 문 대통령 부부의 표정이 재밌게 대조됐다. 자리를 바꾼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미소 지으며 환송객들에게 인사했다.  
자리를 바꾼 문 대통령 부부가 5일 오전 환송객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자리를 바꾼 문 대통령 부부가 5일 오전 환송객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김 여사는 이날 왜 문 대통령과 자리를 바꿨을까?
아래 사진은 지난 2011년 9월 20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부인 김윤옥 여사와 함께 제66차 유엔 총회와 유엔 원자력안전 고위급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하기 위해 서울공항에서 인사하는 장면이다. 당시 김 여사는 이 전 대통령 오른쪽에 자리했다. 하지만 이 자리 배치는 석 달 뒤인 지난 2010년 11월 13일 제18차 APEC(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 요코하마를 방문하기 위해 출국할 때는 달랐다. 이 때는 이 전 대통령이 김 여사 오른쪽에 섰다.
제66차 유엔 총회와 유엔 원자력안전 고위급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하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가 지난 2011년 9월 20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전용기에 올라 손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이 김 여사 왼쪽에 서 있다. [연합뉴스]

제66차 유엔 총회와 유엔 원자력안전 고위급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하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가 지난 2011년 9월 20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전용기에 올라 손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이 김 여사 왼쪽에 서 있다. [연합뉴스]

제18차 APEC(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 요코하마를 방문하는 이명박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가 난 2010년 11월 13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전용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이때는 이 전 대통령이 김 여사 오른쪽에 자리했다.조문규 기자

제18차 APEC(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 요코하마를 방문하는 이명박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가난 2010년 11월 13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전용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이때는 이 전 대통령이 김 여사 오른쪽에 자리했다.조문규 기자

아래 사진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평창동계올림픽유치 IOC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 2007년 6월 30일 서울공항 출국장에서 환송객들에게 손을 들어 답례하는 장면이다. 노 전 대통령이 부인 권양숙 여사 왼쪽에 자리하고 있다.
노무현 대통령이 평창동계올림픽유치 IOC 총회 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 2007년 6월 30일 서울 공항을 통해 출국하기에 앞서 환송객들에게 손을 들어 답례하고 있다. 노 전 대통령이 권양숙 여사 왼쪽에 서 있다.[중앙포토]

노무현 대통령이 평창동계올림픽유치 IOC 총회 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 2007년 6월 30일 서울 공항을 통해 출국하기에 앞서 환송객들에게 손을 들어 답례하고 있다. 노 전 대통령이 권양숙 여사 왼쪽에 서 있다.[중앙포토]

아래 사진은 문 대통령 부부가 해외 첫 순방길에 오른 지난 6월 28일 오후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 전용기에 올라 환송객들에게 인사하는 장면이다. 당시는 문 대통령이 김 여사 왼쪽에 서 있었다.
취임 이후 첫 해외 순방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8일 오후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 전용기에 올라 손을 흔들고 있다. 이 때는 문 대통령이 김정숙 여사 왼쪽에 자리했다. 이날은 김 여사가 문 대통령과 자리를 바꾸지 않았다.우상조 기자

취임 이후 첫 해외 순방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8일 오후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 전용기에 올라 손을 흔들고 있다. 이 때는 문 대통령이 김정숙 여사 왼쪽에 자리했다. 이날은 김 여사가 문 대통령과 자리를 바꾸지 않았다.우상조 기자

하지만 문 대통령 부부는 지난 6월28일 첫 순방국인 미국에 도착, 앤드류스 공군기지에서 내리며 환송객들에게 인사할 때는 자리를 바꿨다. 출국할 때는 김 여사 왼쪽에 서 있던 문 대통령은 미국에 도착해서는 김 여사 오른쪽에 자리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6월 28일 오후(현지시간)미국 공식방문을 위해 워싱톤 앤드류스 공군기지에 도착, 환영객들에세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이때는 출국 때와는 달리 문 대통령과 김 여사의 자리가 바뀌어 있다. 김성룡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6월 28일 오후(현지시간)미국 공식방문을 위해 워싱톤 앤드류스 공군기지에 도착, 환영객들에세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이때는 출국 때와는 달리 문 대통령과 김 여사의 자리가 바뀌어 있다. 김성룡 기자

해외 정상 부부들은 어떨까?
지난 5월 19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이날 오후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을 타고 첫 순방국인 사우디아라비아로 출국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부인 멜라니아 여사 왼쪽, 환송객 기준으로 오른쪽에 자리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5월 19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이날 오후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을 타고 첫 순방국인 사우디아라비아로 출국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부인 멜라니아 여사 왼쪽, 환송객 기준으로 오른쪽에 자리했다.[중앙포토]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5월 19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이날 오후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을 타고 첫 순방국인 사우디아라비아로 출국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부인 멜라니아 여사 왼쪽, 환송객 기준으로 오른쪽에 자리했다.[중앙포토]

아래 사진은 지미 카터 대통령이 지난 1977년 12월31일 부인 로잘린 여사와 함계 폴란드 바르샤바로 출발하기 전 환송객들에게 인사하는 장면이다. 카터 전 대통령이 로잘린 여사 왼쪽에 서 있다.
지미 카터 미국 전 대통령이 지난 1977년 12월31일 부인 로잘린 여사와 함계 폴란드 바르샤바로 출발하기 전 환송객들에게 인사하고있다. 카터 전 대통령이 로잘린 여사 왼쪽에 서 있다.[AP=연합뉴스]

지미 카터 미국 전 대통령이 지난 1977년 12월31일 부인 로잘린 여사와 함계 폴란드 바르샤바로 출발하기 전 환송객들에게 인사하고있다. 카터 전 대통령이 로잘린 여사 왼쪽에 서 있다.[AP=연합뉴스]

아래 사진은 러시아를 공식 방문한 시진핑 주석이 지난 3일 모스크바 브누코보(Vnukovo) 공항에 도착, 부인 펑리위안 여사와 함께 마중나온 인사들에게 손 인사하는 장면이다. 시 주석이 환송객 기준으로 왼쪽에 서 있다. 시 주석은 다음날인 4일 (현지시간) G20 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베를린 테겔 국제공항에 도착할 때도 왼쪽에 서 있었다.
러시아를 공식 방문한 시진핑 중국 주석이 지난 3일(현지시간) 모스크바 브누코보(Vnukovo) 공항에 도착, 부인 펑리위안 여사와 함께 마중나온 인사들에게 손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러시아를 공식 방문한 시진핑 중국 주석이 지난 3일(현지시간) 모스크바 브누코보(Vnukovo) 공항에 도착, 부인 펑리위안 여사와 함께 마중나온 인사들에게 손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가 4일 (현지시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위해 베를린 테겔 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AP=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가 4일 (현지시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위해 베를린 테겔 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AP=연합뉴스]

그렇다면 왼쪽 오른쪽 어느 자리가 상석일까?
우리나라에서 남자는 좌측, 여자는 우측에 배치하는 것은 풍습 또는 관습이다. 두명의 의전엔 왼쪽이 상석이고 그 다음 서열은 오른쪽이다. 세명의 의전엔 중앙이 1순위, 좌측이 2순위, 우측이 3순위가 된다. 영의정ㆍ좌의정ㆍ우의정 순이 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결혼식에서는 주례가 서는 주례석이 북쪽으로 상석이다. 이 기준으로 남좌여우, 남동여서가 방향의 기준이 된다. 그러므로 신랑은 양이니까 해가 뜨는 동쪽, 즉 주례 기준으로 왼쪽에 선다. 신부는 해가 지는 서쪽, 즉 주례가 볼 때 오른쪽에 선다. 즉 상석인 주례기준으로 남자는 왼쪽, 여자는 오른쪽이 된다. 하지만 돌아서 기념사진을 찍을 때는 자리를 바꿔 여자가 남자 왼쪽에 선다.  
김 여사가 문 대통령과 자리를 바꾼 것은 이 이유 때문으로 추측된다.
서양속담 중  “Left hand lady is not a lady”이라는 말이 있다. 이 기준으로는 여자가 남자 오른쪽이다. 이는 옛날 칼을 차고 다니는 중세 기사들이 대부분 오른손잡이였기 때문에 칼을 뽑거나 뺄 때 칼집이 있는 왼쪽에 여자가 있으면 다칠 우려가 있어 여자를 남자 오른쪽에 서도록 했다는 설이다.
조문규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