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민구, "北 도발 감행하면 결국 파멸 이를 것"

중앙일보 2017.07.05 09:21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5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북한 정권이 무모한 도발을 감행한다면 국제 사회로부터 단호한 제재에 직면할 것이고, 결국 파멸에 이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민구 국방장관이 5일 오전 국회 국방위원회에 출석해 북한 ICBM 미사일 관련 긴급 현안 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민구 국방장관이 5일 오전 국회 국방위원회에 출석해 북한 ICBM 미사일 관련 긴급 현안 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현안보고에 참석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며 국제사회에 대한 정면 도전행위"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한 장관은 이어 "군은 대책을 논의하는 한편 한·미 공조 하에 북한의 동향을 집중 감시하고 있다"며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어떤 도발에도 즉각 단호히 대처할 수 있도록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 자리에서 북한이 전날 발사한 ‘화성-14형’ 미사일에 대해선 "북한이 4일 발사한 미사일은 ICBM급 신형 미사일"이라며 "KN-17(화성-12형)을 2단 추진체로 개량한 미사일"이라고 보고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