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북한, 안보리 결의 위반 ­… 탄도미사일 발사 행위에 반대”

중앙일보 2017.07.05 01:58 종합 6면 지면보기
중국은 4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성공 발표에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결의를 위반했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북한을 포함한 관련 국가들에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해결을 촉구하는 등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아베는 하루에 NSC 두 차례 주재
“한·미와 연대, 대북압력 강화할 것”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내외신 브리핑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발사 행동에 대해선 안보리 결의에 명확한 규정이 있다”며 “중국은 북한이 안보리 규정을 위반하고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행동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또다시 안보리 결의 위반 행동을 하지 말고 대화와 협상을 다시 시작하기 위해 필요한 조건을 만들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겅 대변인은 뒤이어 관련 국가들에 대해서도 대화 재개를 촉구하는 발언을 덧붙였다. 그는 “한반도 상황은 복잡하고 민감하다”며 “관련 각국은 모두 냉정과 자제를 유지하고 조속히 긴장을 완화시키고 한반도 문제를 평화와 대화의 올바른 궤도로 다시 되돌릴 수 있게 노력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일본 정부는 긴박하게 움직였다. 아베 신조(安倍晋三·얼굴) 총리는 미사일 발사 직후와 ICBM 성공 발표 이후 두 차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했다. 이 자리에서 “북한에 강력하게 자제를 촉구하며, 관련 조치 실시를 통해 의연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는 기자들에게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거듭되는 국제사회의 경고를 무시하고 위협이 더 증대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7~8일 독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한·미·일 3국이 연대해 “국제사회의 압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도 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도 “(북한에) 보다 건설적인 대응을 취하도록 촉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도쿄·베이징=오영환·예영준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